뉴스
2017년 01월 09일 08시 23분 KST

불출석 사유서를 냈던 조윤선이 오후 2시에 청문회에 나오겠다고 했다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일 정부세종청사 문체부 대강당에서 열린 2017년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일 정부세종청사 문체부 대강당에서 열린 2017년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한 위증 의혹을 받는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9일 오후 국회 청문회에 출석하기로 했다.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김성태 위원장은 이날 "조 장관이 오후 2시 청문회 속개 시간에 맞춰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청문회에 증인으로 채택됐으나, "이미 위증으로 고발된 상태기 때문에 과거와 동일한 진술을 하게 되는 경우 이는 또 다른 위증으로서 오히려 반성의 기미 없는 진술로 될 우려가 있으며, 기존의 증언과 다른 진술을 하게 되는 경우 그 자체로 기존의 진술이 위증이 될 우려가 있다"는 불출석 사유서를 냈다.

이에 국조특위는 조 장관 등에 대한 동행명령장을 발부, 조 장관의 소재지로 파악된 정부 서울청사로 명령장을 전달하러 가던 도중 이 같은 입장을 전달받았다고 김 위원장은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