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9일 06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09일 06시 05분 KST

캐리 피셔의 유골은 거대한 우울증약 '프로작' 안에 담겼다

carrie fisher

캐리 피셔의 유골 중 일부는 LA에 있는 포레스트 론 메모리얼 파크에서 그녀의 엄마인 데비 레이놀즈 근처에 뿌려졌다.

그러나 캐리 피셔는 전 세계의 모든 팬들을 위해 마지막 농담을 던졌다. 그녀의 유골은 거대한 프로작(우울증약) 속에 담겨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말이지 환상적이다.

TMZ에 따르면 거대한 프로작 유골함을 들고 있는 것은 동생인 토드 피셔다.

토드는 "캐리가 가장 좋아한 소유물은 수년 전에 산 거대한 프로작 약통이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그걸 사랑했고, 저는 캐리가 그 안에 마지막으로 있고 싶을 것이라 생각했다."

캐리 피셔는 자신의 양극성 장애에 대해 언제나 공개적으로 말했고, 우울증약 프로작을 소재로 한 농담을 부끄러워하지 않았다. 2009년 인터뷰에서 그녀는 자신의 주방 타일이 "거대한 프로작처럼 생겼다"고 말한 바 있다. 정말 객관적으로 환상적이다. 우리는 당신이 정말 그립다. 캐리.

허핑턴포스트US의 Looks Like Carrie Fisher’s Ashes Are Resting In A Giant Prozac Pill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