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9일 04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09일 04시 31분 KST

서울 중구 ‘박정희 기념공원' 예산 전액 삭감

‘박정희 기념공원’ 사업으로도 불리던 서울 중구의 동화동 역사문화공원 사업의 올해 예산이 전액 삭감됐다. 여당 구의원들의 동의 없이는 불가능했다.

서울 중구의회 쪽은 지난해말 중구가 편성한 ‘동화동 역사문화공원 및 주차장 건립공사’의 2017년도 사업비 60억원가량을 전액 삭감했다고 8일 밝혔다. 중구는 박정희 전 대통령이 5·16 군사정변을 계획했던 신당동 가옥을 전시관, 지상 녹지 등으로 꾸며지는 주차장 건물과 연계해 공원화하려고 지난해부터 추진해왔다.

the 2서울 중구 동화동 역사문화공원 설계 공모에서 당선된 ‘시간의 기억을 담은 정원’. 오른쪽 위편에 있는 지붕 있는 집이 박정희 전 대통령 가옥이다.

중구(최창식 구청장)는 수년 전부터 이 사업을 추진하려다 반대 여론이 거세고 서울시도 예산 지원을 거부하자 지난해 자체 예산(전체 228억원)으로 하겠다며 팔을 걷어붙였다. 2018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시간의 기억을 담은 정원’이란 제목의 설계 공모 당선작까지 지난해 8월 선정한 바 있지만, 구가 편성한 2년차 사업예산이 전액 깎이면서 다시금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게 됐다.

중구의회 변창윤 부의장은 “이미 주차장 시설이 있는대도 주차장 면수를 늘리겠다는 게 예산 낭비라는 지적과 주차장 외 박정희 유품 등으로 꾸며지는 전시관 등에 대한 반대가 있어서 사업 범위와 방법을 조정하자는 취지로 삭감했다”고 말했다.

현재 중구의회는 여대야소 구도로, 여당 구의원들이 지지하지 않고선 이르기 어려운 결정이다. 지난해 사업예산도 ‘박정희 가옥’ 인근 건축물을 매입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통과된 것인데, 중구가 새누리당 쪽 지지를 이용해 건축물 매입을 다시 추진하면서 의회 야권 쪽과의 갈등이 커진 탓도 작용했다.

중구 쪽에선 ‘박근혜 탄핵’ 국면을 맞으면서 당초의 박정희 전시관을 주민여가 시설이나 복지관 따위로 대체하는 방안도 거론되는 상태다.

*관련기사

- 서울 한복판에 박정희 기념공원? 직접 가보니

defau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