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8일 11시 14분 KST

구미 방문한 문재인 앞에 박사모가 나타나 길을 막아섰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탄 차량이 8일 오후 경북 구미시청 주차장에서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회원 200여 명에게 둘러싸여 25분 간 움직이지 못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들은 문 전 대표가 이날 경북지역 기자간담회를 끝내고 2시55분께 차량에 타자 차량 진행을 막아섰다. 문 전 대표가 탄 차량 앞에 앉거나 드러누워 차량 진행을 막은 것.

이들은 미리 준비한 태극기를 흔들며 확성기로 "문재인은 빨갱이"이라고 외쳤고, 일부 박사모 회원들은 욕설을 하기도 했다.

123

이들은 앞서 문 전 대표가 구미시청에 도착하기 전인 이날 오후 1시께부터 시청 입구에서 시위를 벌였다.

경찰은 이날 300여 명이 시위 현장에 동원됐으나 이를 제지하지 못했다.

문 전 대표가 탄 차량은 경찰이 시민들을 양쪽으로 밀어내 출구를 만들어 25분여 만인 오후 3시 20분께 시청 주차장을 빠져나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