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8일 06시 34분 KST

청와대 관계자들이 전하는 '직무정지 1개월' 박근혜의 근황은 이렇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 탄핵소추안 가결로 권한행사를 정지당한 지 8일로 꼭 한 달이 된다.

그동안 가급적 외부 노출을 삼가면서 관저에서 두문불출해온 박 대통령은 이번 주말에도 아무런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법률 대응에 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정권의 명운을 가를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이 본궤도에 오름에 따라 법리 대결에 철저히 대비하는 것은 물론 여론 관리에도 각별히 신경 쓰는 분위기다.

오는 10일 헌재에서 열리는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에 대한 증인신문이 이번 탄핵심판의 큰 방향을 좌우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일방적으로 여론이 안 좋은 쪽으로 흐르면서 대통령의 잘못이 있더라도 그게 부풀려지지 않았나 하는 안타까움이 있다"면서 "여론을 오도하는 일방적 주장이나 보도에 대해 모니터링하고 필요하면 법률 대리인을 통해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방침은 '최순실 국정농단', '세월호 7시간' 등에 관한 추가의혹 제기에 제동을 걸어 여론반전의 계기를 찾기 위한 포석으로 읽힌다.

언론과 야권의 계속되는 의혹 제기를 그대로 방치했다가는 탄핵에 찬성하는 다수 여론이 굳어지면서 헌재 재판관들의 최종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따라서 사실과 다르거나 근거가 없는 의혹에는 강하게 대응함으로써 떠나간 보수 지지층을 재결집할 필요가 있다는 게 청와대의 판단인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이 직무정지 23일 만인 지난 1일 기자들과의 신년인사회를 통해 처음으로 외부에 모습을 드러내고 뇌물죄 의혹과 관련해 "완전히 엮은 것"이라며 "세월호 당일 미용시술은 전혀 안 했다"라고 공개 반박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일 가능성이 높다.

park geun hye

같은 맥락에서 박 대통령은 설 연휴 전에 추가로 대국민 메시지를 내는 방안을 염두에 두고 구체적인 형식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박 대통령은 직무정지 기간에도 핵심 참모들과 수시로 만나 이야기를 들으면서 주요 현안들을 계속 점검하는 등 국정에 대한 관심의 끈을 놓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둘러싸고 심상찮게 전개되는 한중관계부터 소녀상 설치를 놓고 긴장이 팽팽해진 한일관계까지 외교 문제를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나라 걱정을 하면서 그중에서도 외교 문제에 대해 굉장히 가슴 아파하는 것으로 안다"며 "중국, 일본과의 문제가 굉장히 어려워진 부분에 대해 착잡한 심경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1일 청와대 참모들과의 떡국 조찬에서도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대처와 일자리 문제 등 경제 현안을 염려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