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7일 12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07일 12시 20분 KST

터키 정부가 공무원 6천 명을 또 해고했다

Turkish President Tayyip Erdogan makes a speech during the opening ceremony of Eurasia Tunnel in Istanbul, Turkey, December 20, 2016. REUTERS/Murad Sezer
Murad Sezer / Reuters
Turkish President Tayyip Erdogan makes a speech during the opening ceremony of Eurasia Tunnel in Istanbul, Turkey, December 20, 2016. REUTERS/Murad Sezer

터키정부가 쿠데타 후속 조처로 공공부문 직원 6천명을 추가로 해고했다.

터키정부는 6일(현지시간) 공공부문 직원 해고 등의 내용을 담은 국가비상사태 칙령을 관보에 게재했다.

관보에 따르면 경찰관 2천687명과 법무부, 보건부, 종교청에서 순서대로 1천699명, 838명, 135명이 해고됐다.

교수 630명 이상도 쫓겨났다.

관보에 귀국명령이 내려진 해외체류자 명단이 실렸다.

터키정부는 3개월 내 귀국을 하지 않으면 국적을 박탈하겠다고 경고했다.

작년 7월 쿠데타 진압 후 터키 군경과 공공부문 직원 12만명이 직위해제되거나 해고됐다. 이 가운데 복직된 인원은 수천명 수준이다.

10만명이 쿠데타 가담 또는 연계 혐의로 수사 선상에 올랐고, 이 가운데 4만1천명 이상이 구속 기소됐다.

아울러 이번 행정명령으로 정부는 관선 이사·관리인에게 쿠데타 수사와 관련해 압류한 회사의 지분을 처분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했다.

특수한 경우에는 민간 경비원도 총기를 소지할 수 있는 규정도 신설됐다.

국가비상사태 행정명령(칙령)은 내각회의가 결정하며, 법률에 상응하는 효력을 갖는다.

Photo gallery터키 이스탄불 에르도안 집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