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7일 10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07일 10시 54분 KST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친박 패권'보다 무서운 게 있다

뉴스1

국민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친박(친박근혜) 계파 패권주의자들은 청산됐는데, 친박 패권보다 더 무서운 패권주의가 하나 남았다. 친문(친문재인) 패권주의"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전주교대에서 열린 전북도당 개편대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개헌보고서' 관련 논란을 거론하며 "솔직히 문재인 씨가 민주당의 대표인가, 최고위원인가, 대선후보로 확정이 됐나. 당원에 불과하다"며 "그런데 민주연구원이 문재인 개인을 위해서 대선 전략을 세우는 개인 연구소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연구원은 국민 혈세인 정당 국가보조금의 30%를 쓰는 곳이다. 국민 혈세를 문재인 개인의 대선 전략에 쓴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친문 패권 공격만 하면 문자를 수천 개, 수만 개 보내서 사람을 괴롭힌다"며 "내 편이 잘못한 것도 무조건 감싸고 상대 계파가 잘한 것도 무조건 틀렸다고 주장하는 것이 계파 패권주의자"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대선은 친박·친문 계파 패권주의를 청산하고 친박·친문을 제외한, 계파 패권에서 자유로운 모든 민주개혁 세력의 대통합을 국민의당의 주도로 만들어내서 정권·정치·시대 교체를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