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7일 10시 17분 KST

서청원이 "북한 김정은식 통치"라며 맹비난한 상대

뉴스1

새누리당 서청원 의원은 7일 친박계 인적청산을 주도하고 있는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이제라도 명예를 유지하며 당을 떠나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맞지 않는 옷이며 어울리지 않는 자리"라며 이같이 말하고 "내일 기자회견에서 거취를 분명히 밝혀달라"고 사퇴를 압박했다.

서 의원은 또 인 위원장의 인적청산 방식에 대해 "우리 정당법은 탈당을 강요하는 것을 중한 죄로 처벌하고 있다"면서 "인 위원장이 당을 공정하게 이끌지 못하고 분열시키는 등의 이유로 직무정지 가처분신청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지난 6일까지 친박(친박근혜)계 강성 의원들을 비롯한 소속 의원들로부터 인적청산을 위한 '책임안'을 제출받은 뒤 8일 기자회견을 열어 "거취를 포함한 결과를 보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 의원은 인 위원장의 인적청산안에 응해 당을 떠나지 않을 것이라는 기존 입장에 변화가 있는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당에 남을) 생각으로 오늘 여러분을 만나 뵌 것"이라고 답했다.

50여 명의 소속 의원들이 자신의 거취를 인 위원장에게 '백지위임'한 점에 대해서도 "대한민국 헌법기관인 국회의원들을 수치스럽고 치욕적으로 만든 것"이라며 "'북한 김정은식 통치방식'이란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의원들의 거취 '백지위임' 방식에 대해 "대충 위임장 샘플을 만들어서 (받아낸 것)"이라며 "전부 강압과 강요에 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전날 인 위원장이 비대위원 인선을 위해 상임전국위원회를 개최하려다 무산된데 대해 "당원·전국위원·보수지지자들의 불만이 반영된 것으로, 당연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무산된 상임 전국위를 편법과 꼼수를 통해 다시 개최하려 한다면 당원과 지지자들이 용납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서 의원은 "보수와 당원들께 부탁드린다"면서 "명백하고 현존하는 위협에 맞서 싸워야 한다. 제가 앞장서겠다"고 동참을 호소했다.

Photo gallery박근혜 탄핵 디데이,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