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7일 05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07일 05시 11분 KST

미국 플로리다 공항 총격 사건, 최소 5명 사망

Law enforcement officers move in to verify the identity of people in this field just outside the airport perimeter following a shooting incident at Fort Lauderdale-Hollywood International Airport in Fort Lauderdale, Florida, U.S. January 6, 2017. REUTERS/Andrew Innerarity     TPX IMAGES OF THE DAY
Andrew Innerarity / Reuters
Law enforcement officers move in to verify the identity of people in this field just outside the airport perimeter following a shooting incident at Fort Lauderdale-Hollywood International Airport in Fort Lauderdale, Florida, U.S. January 6, 2017. REUTERS/Andrew Innerarity TPX IMAGES OF THE DAY

미국 플로리다 주 남동부의 포트로더데일 국제공항에서 6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5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이번 총격 사건은 이날 오후 1시께(동부시간) 공항 2번 터미널의 수하물 찾는 곳에서 발생했으며, 총격 용의자는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됐다고 CNN 방송을 비롯한 미국 언론들이 전했다.

CNN 방송은 수사 당국의 전언을 인용해 "총격으로 5명이 숨지고 8명이 부상했다"고 보도했다. 부상자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총상이 심한 사람도 있어 사망자 수가 늘어날 수도 있다.'

수사당국과 용의자들의 전언에 따르면 용의자는 2번 터미널 수하물 찾는 곳에서 자신의 가방을 찾은 뒤 총을 꺼내 화장실에서 장전한 뒤 곧바로 총을 난사했다.

용의자는 알래스카 주 앵커리지에서 미니애폴리스를 거쳐 포트로더데일 공항에 도착했으며, 총기는 사전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공항 보안 및 수하물 검색 절차 과정에서 용의자에 대한 감시가 소홀했다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

경찰은 현재 검거된 용의자를 상대로 수사를 진행 중이며, 테러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 수사에는 연방수사국(FBI) 요원도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결과 용의자는 군인 신분증인 인식표를 소지하고 있었으며, 인식표에 적힌 이름은 에스테반 산티아고였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빌 넬슨(민주·캘리포니아) 상원의원도 "군인 신분증에 적힌 이름이 에스테반 산티아고였다"면서 "신분증이 용의자의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다.

브로워드 카운티 경찰국 관계자는 "공항에서 총격을 난사한 용의자는 단독범으로 공범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현재 용의자를 상대로 총격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총성이 발생하자 비명을 지르며 공항을 빠져나가려는 승객들로 공항 일대가 아수라장이 됐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조지 W. 부시 행정부 당시 백악관 대변인을 지낸 애리 플레이셔는 트위터에서 "지금 포트로더데일 공항에 있는데 총성이 들렸다. 사람들이 달아나고 있다"고 현장 상황을 전했다.

현재 공항에서는 모든 항공기의 이·착륙이 중단된 상태며, 총격이 발생한 2번 터미널은 봉쇄됐다.

포트로더데일 공항은 플로리다 주에서 마이애미 공항 다음으로 큰 공항으로 지난해 11월 말 현재 250만 명 이상이 이용했다. 공항 내 터미널 수는 모두 4개라고 언론들은 전했다.'

한국정부는 6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공항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과 관련 "현재 확인된 우리 국민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아래는 총격 사건 관련 사진이다.

Photo gallery플로리다 공항 총격 사건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