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6일 17시 08분 KST

더민주 분란이 계속되자 문재인이 결국 나섰다

뉴스1

더민주 대선주자 지지자들 간의 신경전이 치열해지고 있다. 최근 개헌을 둘러싸고 당내 의견 대립이 의견 대립이 심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6일 지지자들을 향해 "우리끼리 과도한 비난은 옳지 않다"며 당내 다른 대권주자 등을 향한 비난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최근 비문(비문재인) 인사들이 '문자폭탄'에 시달려 전화를 교체하거나 SNS에서 진영간 설전이 벌어지는 등 야권내 신경전이 과열 양상을 띠는 상황에서, 자신의 지지자들을 향해 '우군'을 겨냥한 공격을 중단하라고 요청하고 나선 것이다.

문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우리의 지상목표는 정권교체다. 그러려면 하나가 돼야 한다"며 "경쟁을 하더라도 나중엔 하나가 될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집권을 위해서도, 국정운영 성공을 위해서도 우리가 '원 팀(One team)'이라는 사실을 잊으면 안된다"며 "결코 상처를 줘서는 안되며 생각이 달라도 존중하고 판단이 달라도 배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재경 전북도민회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을 만나서도 "자기가 지지하는 후보의 장점을 말하는 좋은 공간이 돼야지 상대 후보를 비방하거나 공격하는 식의 경쟁은 우리의 단합을 어렵게 만드는 것이고 우리당의 확장을 어렵게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42

그러면서 "서로 경쟁하더라도 좋은 경쟁을 해나가자는 당부말씀을 저를 지지하는 분들에게 특히 드리고 싶고, 모든 후보 지지자들에게 똑같이 당부말씀을 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당 대선주자들이 매우 좋은 분들이기 때문에 제대로 힘을 모으기만 하면 정권교체가 문제없다고 확신한다"면서 "끝까지 정권교체를 위해서 함께 가잔 뜻으로 ('원 팀' 메시지를) 말씀드렸다"라고 말했다.

신년회 축사에선 연말연초 전주와 광주를 차례로 찾았다고 설명, "전주와 광주에서 송구영신을 하면서 새해야말로 구시대를 흘려보내고 새로운 시대를 만들어야 할 때라는 아주 가슴 벅찬 감동과 새롭게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라며 "새로운 시대와 새로운 대한민국은 정권교체로만 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