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6일 15시 22분 KST

새누리 '친박' 인적 청산이 시작부터 무산됐다

뉴스1

새누리당은 6일 국회에서 상임전국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추천하는 비대위원을 추인하려 했으나 정족수 미달로 무산됐다.

인 위원장은 최고위를 대신할 당무기구로 비대위 구성을 완료해 서청원 최경환 의원을 포함한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에 대한 인적청산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결국 불발됐다.

비대위를 구성하고 나면 공석인 당 윤리위원장을 임명해 친박 의원들이 자진 탈당하지 않더라도 '탈당 권유'와 '당원권 정지'와 같은 징계가 가능하다.

당 지도부는 개의 예정 시간인 오후 2시부터 1시간40분을 기다렸지만, 끝내 회의 성립을 위한 정족수를 채우지 못했다. 정족수는 상임전국위 재적위원 52명의 과반인 27명이다.

24

당 지도부는 상임전국위 개최 무산에 친박 핵심 인사들의 조직적 움직임이 있었다고 보고 있다.

인 위원장은 상임전국위 무산 직후 회의에서 "이 사태는 나라를 망친 패거리 정치의 민낯을 국민 여러분에게 낱낱이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당을 잘 추슬러서 국민께 크게 봉사할 수 있도록 개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확인한 참석 예정자만 36명 정도 됐다"면서 "여기에 다 왔는데 반대작업 때문에 들어오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방해하는 세력들이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당 지도부는 이르면 다음 주 상임전국위원을 일부 재조정해 의결 정족수를 낮춘 뒤 다시 개최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42

정우택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다음 주 중에 다시 상임전국위를 열겠다"면서 "상임전국위에 정족수 변화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회의를 여는 것은 큰 문제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인 위원장이 당장 사퇴 의사를 나타내지는 않았지만 친박계의 탈당 추이를 살펴본 후 미진할 경우 자진해서 당을 떠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비대위 구성이 끝내 무산될 수도 있다.

인 위원장은 취임 직후 친박계의 자진 탈당 시한을 6일로 제시했으며, 그 결과를 보고 8일 기자간담회를 열겠다고 밝혀 거취 표명을 시사했다.

이와 함께 인 위원장을 영입한 정우택 원내대표 역시 인 위원장이 사퇴할 경우 정치적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