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6일 07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06일 07시 06분 KST

한국을 '소국' 중국을 '대국'으로 표현한 중국 외교부 발언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를 둘러싼 한·중간 마찰이 점점 심해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발언이 위험 수위를 넘나들고 있다.

KBS 등은 중국이 지난 해 사드 관련 외교 힘겨루기가 시작된 이후부터 외교 관례를 무시하는 등의 거침 없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중 가장 공분을 산 발언은 지난달 방한한 천하이 중국 외교부 부국장의 '소국과 대국' 발언.

kbs

KBS는 천하이 부국장이 롯데와 삼성 등의 기업인들을 만난 자리에서 "소국이 대국에 대항해서 되겠냐"며 한국의 위상을 폄훼했고, 또 "너희 정부가 사드 배치를 하면 단교 수준으로 엄청난 고통을 주겠다"는 협박성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kbs

연합뉴스에 따르면 현재 송영길 의원 등 민주당 의원 7명과 박선원 전 청와대 비서관은 지난 4일부터 중국을 방문해 왕이(王毅) 외교부장,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급) 등 고위급 인사를 연쇄 접촉하며 사드 문제를 논의 중이다.

왕이 외교부장은 방중단과 만난 자리에서 "사드 배치 가속화라는 말을 쓰지 말고 그 가속화 프로세스를 동결하면 중국 입장을 설명하고 교류를 확대해 갈 수 있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