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6일 06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06일 06시 40분 KST

안종범 전 수석이 밝힌 '전자레인지' 사용법

뉴스1

국정농단 주범인 안종범 전 수석이 기발한 '전자레인지' 사용법을 내놨다. 일반적으로 쓰이는 방식은 아니라 더욱 눈길이 간다.

최순실(61·최서원으로 개명)씨 등의 '국정 농단' 사건 첫 재판에서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증거인멸 정황이 구체적으로 드러났다.

안 전 수석은 자신과 문자나 전화, 이메일을 주고받은 이들에게 자료 폐기를 요구하고 구체적으로 휴대전화의 특정 부분에 충격을 가해야 한다고 요구하며 검찰 수사에 구체적으로 대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 등에 대한 첫 공판에서 안 전 수석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대응 방안' 문건 총 7건을 공개했다.

microwave

안 전 수석의 서울 강남구 언주로 자택 압수수색 과정에서 발견된 이 문건은 종류별로 증거를 인멸하는 방법을 담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휴대전화를 교체하는 게 정답이다', '연락처를 삭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통화한) 상대방의 휴대전화를 같이 폐기해야 한다'고 휴대전화 관련 증거 인멸 방법을 다룬다.

또 개인 컴퓨터(PC)는 '가장 좋은 방법은 교체하는 것', 이동 동선은 '극비를 요하는 행선지로 이동할 때 아예 휴대전화 전원을 끄고 이동하는 게 방법'이라고 각각 설명하고 있다.

특히 이 문건은 '휴대전화 액정 우측 상단 3분의 1 부분을 집중 타격해서 부숴야 한다', '전자레인지에 (휴대전화를) 돌려 물리적으로 복원 불가능하게 하는 방법이 가장 안전하다' 등 구체적인 방법도 언급했다.

앞서 검찰이 공소사실을 통해 안 전 수석이 자신과 문자·전화·이메일을 주고받은 이들에게 자료 폐기를 요구하거나 허위 진술을 종용한 정황이 드러난 바 있지만, 증거를 통해 더 구체적인 대응 방안이 드러난 것이다.

검찰은 이 같은 서류를 법정에서 제시하며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증거를 인멸한 사실이 명확하게 확인되는 자료"라고 주장했다.

24

안 전 수석의 증거인멸 정황은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 아내의 휴대전화에서도 발견됐다.

검찰은 수사가 진행되던 지난해 10월 정 전 총장의 아내가 이 재단 직원 장모씨로부터 받은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장씨는 문자에서 '총장님(정 전 총장)께 안 수석이 꼭 드려야 할 말씀이 있다고 해서 메모를 전한다'며 '안전한 전화번호'를 남겼다.

검찰은 "안 전 수석이 정 전 총장과 연락이 닿지 않자 '대포폰'(차명 휴대전화) 번호를 K스포츠재단 직원을 통해 전달하며 접촉하려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안 전 수석 측은 이날 법정에서 문건이나 문자 메시지에 관한 구체적인 의견을 밝히지 않아 작성자가 누구인지 다툼의 여지가 남아 있는 상황이다. 재판부는 서증조사가 끝난 뒤 일괄적으로 증거와 관련한 피고인 측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안 전 수석이 문건 작성 사실을 부인할 가능성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