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6일 05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06일 05시 32분 KST

윤전추 증언으로 재구성한 '세월호 당일 박근혜 행적'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looks on during the France-Korea Economic Forum organized by French employers association Medef on June 2, 2016 in Paris. / AFP / ERIC PIERMONT        (Photo credit should read ERIC PIERMONT/AFP/Getty Images)
ERIC PIERMONT via Getty Images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looks on during the France-Korea Economic Forum organized by French employers association Medef on June 2, 2016 in Paris. / AFP / ERIC PIERMONT (Photo credit should read ERIC PIERMONT/AFP/Getty Images)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5일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사건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해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에 관해 진술했다.

윤 행정관의 증언에 의하면 박 대통령은 세월호가 침몰한 2014년 4월 16일 오전에는 관저에 있는 '집무실'(윤 행정관이 사용한 표현)에 머물렀다.

다음은 박 대통령의 행적과 관련된 윤 행정관의 5일 증언 요지. 시각은 대체적인 표기임.

▲ 오전 7시∼7시 30분 = 윤전추 행정관 청와대 본관 출근

▲ 8시 30분 = 윤 행정관 인터폰으로 박 대통령 호출받고 관저로 이동, 이후 박 대통령과 함께 개인적인 업무 처리.(무슨 업무인지는 기억이 안난다)

▲ 9시 = 윤 행정관, 박 대통령이 관저 집무실에 들어가는 것 목격. "박 대통령 머리·화장 상태는 단정했다. 관저 외부로 나갈 수 있는 상태였다." "분위기가 안정적이었다"(이때는 세월호 사고를 아직 몰랐을 것이라는 의미)

▲ 10시 = '급한 서류'가 와서 박 대통령에게 전달. "박 대통령이 문을 나와서 서류를 받아갔다"

▲ 서류 전달 후 점심 전 = 안봉근 당시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이 박 대통령 관저 집무실에 들어갔다. 박 대통령에게 가글 전달(안봉근의 박 대통령 방문과의 선후 관계 기억 불명확)

▲ 정오 이후 = 박 대통령이 관저에 있는 식당에서 식사. "평소에는 정오 무렵에 식사하러 가지만 이날은 평소보다 늦게 가고 빨리 마쳤다"

▲ 오후 = 머리·화장 담당 미용사 2명 청와대 방문, 윤 행정관이 마중 나가서 데리고 옴.

▲ 오후 = 화장 머리 손질 마친 후 박 대통령에 민방위복을 챙겨줬다.

▲ 오후 = 윤 행정관이 미용사가 나갈 때 동행해 배웅.

▲ 오후 = 정호성 당시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급하게" 관저로 와서 박 대통령을 만남. (머리 손질과의 선후 관계 불명확, 정호성은 국회 최순실 게이트가 구치소에서 연 청문회 때 '오후 2시 말미에 사태가 심각해진 것을 인지하고 관저로 갔다'고 진술함)

이날 윤 행정관의 진술은 그동안 청와대가 해온 말들과 일치한다.

"박 대통령이 관저 등에서 당일 30여차례 보고와 지시를 내렸다"거나 '굿판', '프로포폴', '성형시술' 의혹을 일축했던 청와대의 공식 해명과 궤를 같이 한 것이다.


당시 대통령의 모습까지 그리듯 설명했던 윤 행정관이 정작 비공식 업무에 대해 밝히지 않고 관저 내 공간 구조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설명을 꺼리면서, 재판부가 진술의 신빙성에 대해 어떤 판단을 내릴지 관심이 쏠린다.(노컷뉴스 1월 6일)

이날 과거 자신의 업무에 대해 “모른다. 기억이 안 난다”는 자세를 일관하던 윤 행정관이 3년가량이 지난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을 구체적으로 진술한 점을 두고 소추위원 측에서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소추위원인 권성동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은 “시일이 흘러 잘 기억하기 쉽지 않음에도 세월호 당일 사항을 구체적으로 상세하게 기억하고 진술하는 것은 굉장히 이례적”이라며 윤 행정관이 박 대통령에게 유리한 부분만 선택적으로 진술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했다.(경향신문 1월 5일)

Photo gallery촛불집회 깃발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