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6일 04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06일 04시 49분 KST

트럼프가 도요타 멕시코 공장 건설에 간섭했다

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미국 주요 기업의 멕시코 공장 이전 저지에 총력을 기울이는 것을 넘어 외국 기업의 공장 건설 계획에까지 간섭하고 나서 논란이 예상된다.

트럼프 당선인은 5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도요타 자동차가 멕시코 바자에 미국 수출용 코롤라 모델을 생산하는 공장을 건설한다고 밝혔는데 절대 안 된다"면서 "미국에 공장을 지어라. 그렇지 않으면 막대한 국경세를 내야 한다"고 밝혔다.

도요타는 앞서 2015년 4월 약 10억 달러(약 1조1천900억 원)를 투자해 멕시코 과나후아토 주(州)에 신공장 건설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으며, 현재 관련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계획상으로는 2019년부터 연간 20만 대를 생산하는 것으로 돼 있다.

트럼프 당선인이 미국 기업이 아니라 외국 기업의 경영활동에까지 직접 간섭하는 발언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자칫 미·일 양국 간의 단순한 통상 마찰을 넘어 외교 문제로도 비화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또 국경세를 부가가치세 같은 간접세로 제한한 세계무역기구(WTO)의 규정에도 위반될 소지가 크다.

도요타 자동차는 트럼프 당선인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NHK에 "멕시코 공장은 미국에서 이전하는 것이 아니라 새롭게 만드는 것"이라며 "현재 미국 내 생산 규모와 고용이 줄어드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도요타 자동차는 미국 내 10개 공장에 13만6천명의 종업원이 있는만큼 트럼프 정권과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당선인의 발언이 나온 직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도요타의 주가는 0.5% 하락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지난해 대선 기간 보호무역 기조 속에 줄기차게 미국 기업의 공장 외국 이전 움직임을 신랄하게 비판해 왔으며 대선 승리 이후에는 미국의 대표적 자동차기업 포드의 켄터키 '링컨MKC' 모델 조립라인과 에어컨 제조업체 캐리어의 인디애나 공장 멕시코 이전계획을 백지화시켰다.

toyota

도요타의 자율주행담당 수석부사장 밥 카터

포드의 경우 지난 3일 16억 달러 규모의 멕시코 산루이포토시 소형차 생산공장 설립 계획을 취소하고, 대신 미시간 주 플랫록에 7억 달러 규모의 공장을 신설한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현재 인디애나 주 인디애나폴리스에 소재한 기계부품 제조업체 렉스노드, 핵심 자동차기업 제너럴모터스(GM) 등 다른 미국 기업들의 공장 이전 계획도 저지하기 위해 전방위 압박을 가하고 있다.

그는 최근 트위터에서 "제너럴모터스는 멕시코에서 만들어진 '셰비 크루즈'를 미국의 판매점에 보낼 때 세금을 내지 않는다. 미국에서 (차를) 만들거나 아니면 높은 세금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GM은 지난해 6월부터 소형 승용차 '크루즈'를 멕시코에서 생산해 미국에서 판매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