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6일 07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06일 07시 24분 KST

일본, 부산 소녀상에 항의 ‘주한 일대사 귀국 조처'

일본 정부는 6일 부산의 일본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사진)이 설치된 데 항의해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와 모리모토 야스히로 부산총영사를 일시 귀국시키기로 했다.

the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시민단체가 부산영사관 앞에 소녀상을 설치한 것은 한일관계에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런 조치를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이와 함께 소녀상 설치에 항의하는 차원으로 한일 고위급 경제협의와 한·일 통화스와프 협상도 중단한다고 이날 발표했다.

스가 장관은 전날인 5일에도 정례 브리핑에서 부산 일본영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과 관련해 매우 유감이며, 국제조약의 규정도 위반하는 것이라며 조기에 철거하도록 한국 정부 및 관계 지자체에 강력 요청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일본 정부는 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한일 외교차관 회담에서도 부산 소녀상에 대해 항의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