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5일 17시 35분 KST

5년 후 인류의 삶을 바꿔놓을 혁신기술 5가지

Stunning blue eye with an abstract Security Retina Scanner attached – great detail in the eye!
Rocky89 via Getty Images
Stunning blue eye with an abstract Security Retina Scanner attached – great detail in the eye!

미래 정보기술을 연구하는 IBM 산하 연구기관 IBM 리서치는 5년 후 인류의 삶을 바꿔놓을 5가지 혁신기술을 5일 발표했다.

IBM 리서치는 5년 후에는 인공지능(AI)이 사람의 말하는 패턴이나 글씨의 형태를 정밀하게 파악해 정신건강 상태를 진단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AI의 진단을 토대로 전문가들이 특정인의 정신증, 조현병, 우울증 등의 질환을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이다.

가시광선의 영역을 뛰어넘는 하이퍼이미징(Hyperimaging) 기술로 슈퍼맨 같은 시각적 능력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 기술은 자동차 시야를 폭넓게 확보하고, 사진만으로 음식의 영양가 등을 확인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 화폐 위조 여부도 간단히 알 수 있다.

IBM 리서치는 사물인터넷(IoT) 등으로 연결된 수십억대의 기기에서 쏟아지는 엄청난 양의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이른바 '매크로스코프'(Macroscope)를 얻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예를 들어 농부는 기후, 토양 상태, 수위 등을 파악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아울러 작은 실리콘 칩에 눈물, 혈액, 소변, 땀 등을 묻혀 즉시 건강 상태를 측정할 수 있는 기기가 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스마트폰이나 스마트워치만 있으면 원하는 시간에 집에 앉아서 건강 검진을 할 수 있는 신기술이다.

이밖에 IBM 리서치는 각종 생산 설비에 예민한 센서를 설치해 환경오염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유정과 창고, 급유관 등의 센서를 무선으로 클라우드에 연결해 오염 물질의 누출을 불과 수분 이내에 파악하고 대처할 수 있다는 것이다.

IBM 리서치의 다리오 길(Dario Gil) 부사장은 "과학계에는 현미경, 온도계처럼 세계를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볼 수 있도록 장비를 개발해온 전통이 있다"며 "인공지능과 나노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IBM은 앞으로 5년 이내에 차세대 과학 기기를 발명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ibm.biz/five-in-five)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