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5일 10시 01분 KST

덴마크 현지 판사가 법정에서 정유라를 찍은 한국 기자 처벌을 언급했다

길바닥저널리스트

덴마크 법정에서 정유라씨의 발언을 녹음하고 동영상으로 촬영한 한국 기자들이 처벌 가능성이 불거졌다.

덴마크 법원이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간) 덴마크 올보르 지방법원에서 예비심리 중인 정씨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녹음과 촬영이 금지돼 있음에도 이를 무시하고 몰래 취재한 것에 대해 처벌하겠다는 뜻을 밝혔기 때문이다.

AP통신에 따르면 말리네 우르프 판사는 "한국 기자들에게 덴마크어와 영어로 '여러 차례' 촬영 금지를 통보하고 비디오를 삭제하라고 요구했다”고 한국 기자들을 비판했다.

이처럼 한국 언론들이 덴마크 사법 당국의 제지에도 불구하고 몰래 촬영한 것은 그간 정유라 씨가 한국 언론에 노출된 적이 거의 없어 이를 영상으로 확보하려는 취재 경쟁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TV조선은 1월2일 보도에서 정 씨 모습을 담아 '단독'이라고 보도했다. 다른 언론들이 정씨 사진에 녹음을 입힌 것과는 다른 모습이었다.

하지만 덴마크 사법 당국에서는 이를 엄중하게 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말리네 우르프 판사는 "덴마크의 법을 위반한 한국 언론에 대해 경찰에 신고 할 시기와 방법을 고려 중"이라며 “우리는 이것을(법 위반 사항)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 들인다”고 설명했다.

AP 통신은 "만약 유죄 판결을 받으면 벌금이 부과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