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5일 05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05일 05시 10분 KST

최순실이 KT에 스키단 창단 압력을 넣었다

SEOUL, SOUTH KOREA - DECEMBER 19:  (SOUTH KOREA OUT) Choi Soon-Sil, the jailed confidante of disgraced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appears for the first day of her trial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on December 19, 2016 in Seoul, South Korea. Choi Soon-sil, the close friend of President Park Geun-hye, who is at the center of possible corruption scandal that has been leading the president's impeachment appeared at the first court hearing.  (Photo by Korea Pool via Getty Images)
Pool via Getty Images
SEOUL, SOUTH KOREA - DECEMBER 19: (SOUTH KOREA OUT) Choi Soon-Sil, the jailed confidante of disgraced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appears for the first day of her trial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on December 19, 2016 in Seoul, South Korea. Choi Soon-sil, the close friend of President Park Geun-hye, who is at the center of possible corruption scandal that has been leading the president's impeachment appeared at the first court hearing. (Photo by Korea Pool via Getty Images)

최순실(61·구속기소)씨와 조카 장시호(38·구속기소)씨가 KT에 스키단 창단을 제안하고 동계스포츠영재센터(이하 영재센터)에 운영을 맡기도록 요청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최씨 등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동계스포츠 분야에 영향력을 확대하며 기업들로부터 각종 이득을 취하려 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이는 대목이다.

5일 박영수 특검팀과 KT, 스포츠계의 말을 종합하면 영재센터는 지난해 2월 KT에 동계스포츠단 설립을 제안했다. KT가 평창동계올림픽에 대비해 알파인 스키 종목 등을 포함한 동계스포츠단을 창단하고, 영재재단이 에이전시로서 창단·운영 관련 업무대행을 한다는 게 제안의 주요 내용이었다.

특검은 장씨를 상대로 한 조사에서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영재센터와 관련한 추가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영재재단은 빙상, 알파인 스키 등 동계체육 분야에서 영재를 육성한다는 취지로 2015년 6월 설립된 사단법인이다. 제안 당시 설립된 지 1년도 안 된 데다 스포츠단 창단은 물론 운영 경험도 전무했다. 그런데도 KT는 이 제안을 단박에 거절하지 못하고 내부 검토를 하는 데만 6개월 가까이 시간을 끌었다.

KT 관계자는 "작년 2월 영재센터로부터 동계스포츠단 창단 관련 제안을 받아 검토하다가 8월 거절 의사를 표했다"고 말했다. 이미 운영하는 스포츠단이 있는 데다 KT의 사업방향과 맞지 않는다는 게 거절 사유였다. 작년 8월은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의혹이 이미 불거지기 시작한 시점이다.

최씨 등이 KT에 계약관계를 요구한 것은 이것뿐만이 아니다. 최씨 개인기업인 스포츠 매니지먼트 업체 더블루케이는 영재재단의 제안과 비슷한 시점인 작년 2월 스포츠 저변 확대 관련 연구용역을 KT 측에 제안하기도 했다.

실제 더블루케이의 조성민 대표는 KT 고위 관계자를 만나 연구용역 제안서 관련 논의를 하기도 했다. 청와대 최고위층의 개입이 있었던 게 아닌지 의구심이 드는 부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