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4일 12시 57분 KST

최순실이 새누리당 최고위원 임명에도 관여했다

뉴스1

최순실씨가 새누리당 최고위원 임명에 관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씨는 박근혜 대통령이 선물받은 강아지의 작명에도 관여했다.

4일 검찰과 특검 등에 따르면,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은 2013년 초 최씨에게 ‘최고’라는 제목의 한글 파일을 직접 작성해 보냈다. 이정현·김진선 당시 새누리당 최고위원의 사표로 공석이 된 자리에 새로 임명할 최고위원 인선안을 담은 자료였다.

42

정 전 비서관은 문서에서 “강원과 호남을 배려하는 것이 좋을 거 같고, 강원은 한기호 의원, 호남은 유수택 광주시당 위원장이 좋을 것 같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이어 “호남 몫으로 유수택 위원장과 김경안 전북 익산갑 위원장이 꼽히는데, 인물에서 앞서고 지역 평판도 더 좋은 유 위원장을 선택하시는 것이 좋을 거 같습니다”라고 밝혔다.

당 대표가 임명권을 가진 지명직 최고위원의 결정에 앞서, 최씨에게 후보군을 미리 소개하고 선택해 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새누리당은 실제 2013년 5월 호남 몫 최고위원으로 유 위원장, 강원 몫 최고위원으로 한 의원을 지명했다.

정 전 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이정현 당시 정무수석과 상의한 결과 한 의원과 유 위원장이 좋을 것 같다고 판단해, 대통령 보고에 앞서 최씨에게 보내 의견을 들어본 것”이라며 “최씨가 ‘그렇게 하면 좋을 거 같다’는 의견을 줘 그대로 갔다”고 말했다.

정 전 비서관은 검찰 조사 때 ‘최순실이 새누리당 최고위원 인선에도 관여한 것’이냐는 질문에 “누차 말하지만, 대통령님 뜻에 따라 여러 현안에 대해 최순실의 의견을 한 번 들어보고 대통령님께 보고해 온 것은 사실”이라고 답했다.

최씨는 또 박 대통령이 2013년 2월 삼성동 관저를 떠나기 전 서울 삼성동 주민들로부터 선물받은 진돗개 두 마리의 이름을 짓는 데도 관여했다.

24

청와대 진돗개 ‘새롬이’와 ‘희망이’.

정 전 비서관이 최씨에게 보낸 ‘진돗개’라는 제목의 문건에는 진돗개 2마리의 이름 후보 4쌍이 제시돼 있다. 누리-보듬(세상을 보듬는다), 행복-희망(국민 행복), 새롬-이룸(새로운 미래를 이룬다), 해치-현무(불과 물을 다스린다) 등이다.

정 전 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진돗개의 이름을 짓기 위해 최순실씨에게 문건을 보냈다. 최씨가 선택했는지 기억이 나지 않지만, 현재 진돗개 이름은 새롬과 희망”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친근한 이미지를 만드는 데 진돗개를 활용했다. 2015년 8월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희망이와 새롬이가 새끼 다섯마리를 낳았다”며 이름을 지어달라고 요청했다.

2013년 3월 김행 당시 청와대 대변인은 “외로운 상황에서 대통령이 ‘새롬이’와 ‘희망이’를 보면서 국정운영의 고독감을 달래고 희망도 키운다”며 ‘새로운 희망’이란 뜻이라고 기자들에게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