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4일 13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04일 14시 16분 KST

페이스북 계정을 없애버린 사람들의 이야기 10개

특히 명절엔 페이스북 사용빈도가 늘어난다. 가족사진, 파티 사진, 음식 사진을 비롯해 명절에 만난 친척에 대한 사연까지 끝이 없다. 물론 그 와중에 여행을 떠나 남을 약 올리는 내용도 상당히 많이 올라오고 또 많이 무시된다.

어쨌거나... 페이스북이 너무 지겨워서 계정을 삭제했다면 당신만 그런 게 아니다.

아래 레딧 사용자들이 페이스북을 왜 지웠는지 공유했다.

1. 가족 간의 불화

"아빠를 프렌드로 안 더하면 화를 낼 게 뻔했다. 타인 삶에 관심을 갖는 척하는 것과 엉터리 밈(meme)이 아무리 중요하다고 해도 그것만은 용납할 수 없었다." - This_Man_Has_No_Dick

2. 타인의 문제

"예전 동문이 페이스북에서 맨날 불만을 토로하는 거였다. 자기 아이들이 최악이라고 투덜거렸는데, 그럴 사고 했다. 엄마라는 사람이 아이들은 안 돌보고 페이스북에 달라붙어 있으니 말이다. 그리고 나를 정말로 좋아하는 사람은 나와 어떻게든 연락을 하겠지라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사실이었다. 그래서 페이스북이 필요 없다." - EdanE33

"10년이 넘게 만나지도 않고 대화조차도 안 한 사람이 올린 내용에 화가 났다. 그 순간 자신에게 "대체 이게 뭐야?"하고 물었다. 게다가 친구들과 만날때 마다 완벽한 사진 찍느라 너무 피곤했다." - hmygoditspurple

3. 본인의 문제

"여러 여자와 남자친구가 바람을 피워 몹시 아픈 체험을 했다. 그 후 몇 달 동안 그 여자들을 인터넷으로 스토킹하면 나 자신만 더 초라해졌다. 그들보다 더 나은 인간이 되려면 비교하는 걸 그만해야 한다고 결심했다. 그리고 페이스북을 끊기로 했다." - barrychucklez

4. 아무 생각없이 계속 들여다본다.

"전에 잠깐 함께 일했던 어떤 사람이 아침 식사라고 찍은 크로아상 사진을 보고 있는 나 자신을 발견했다. 내 시간을 그렇게 보내고 싶지 않았다." - RockDicolus

5. 종교

"이모 중의 한 분이 거의 매시간마다 예수의 모습을 보냈다. 번쩍이는 예수, 피 흘리는 예수, 십자가에 매달린 예수, 만화 예수..." - savvagepatchkid

6. 피할 수 없는 비교 행위

"내 삶을 다른 사람들의 인생과 자꾸 비교하는 것이었다. 슬픔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었다." - kindlered

7. 정신 건강을 위해

"우울증을 치료하기 위해 지웠다. 이미 내 곁은 떠난 예전 애인이나 친구들을 그렇게 봐야 하는 게 내게 도움이 안 됐다. 그래서 지웠는데 훨씬 더 행복하다." - Seredhiel90

8. 관심이 없어서

"전혀 알고 싶지 않은 사람들에 대해 '이 사람들을 알고 계십니까'라는 문자를 계속 받았다." - Munninnu

9. 관심에 목마른 사람들때문에

"'나 정말 너무 속상해.'

'왜 그런데?'

'따로 문자 보낼게.'

난 이런 대화를 증오한다." - Davetek463

10. 때론 특별한 이유가 필요 없다.

"미니언즈 관련한 글들...열받아..." - BobBastrd

Photo gallery페이스북 이모티콘 고양이 See Gallery

 

*허핑턴포스트UK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