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4일 05시 20분 KST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역시 국정원이 빠질 리 없었다

연합뉴스

'문화계 블랙리스트' 수사과정에서 박영수 특검팀이 국정원 정보관들이 블랙리스트의 작성과 활용에 개입한 단서를 포착했다고 경향신문이 4일 보도했다.

국정원 정보관들과 문체부 직원들이 주고 받은 문건 중에는 "진보 성향 문화예술단체에 대한 경제적 지원을 배제해야 한다"는 내용도 있다고 경향신문은 전한다.

3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특검은 지난달 26일 세종과 서울에 있는 문체부 사무실과 소속 부처 직원들의 자택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휴대전화를 분석해 이들이 문체부에 출입해온 국정원 정보관들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내역을 복원했다. 이와 별도로 특검은 해당 직원들의 e메일과 모바일 메신저에 대한 분석도 진행 중이다. 특검은 또 국정원 정보관들의 차량번호와 이들이 사용해온 정부청사 출입증 등을 통해 정부세종청사 출입기록을 점검해 이들이 문체부 직원들과 수시로 교류했다고 볼 만한 증거를 확보했다. (경향신문 1월 4일)

현재까지 드러난 정황을 종합해 보면 문화계 블랙리스트는 문체부와 청와대, 그리고 국정원까지의 긴밀한 교류를 통해 만들어진 것으로 여겨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