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3일 12시 32분 KST

현재 중화권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한국 드라마 속 커플은 굉장히 의외다

지난 11월부터 방송 중인 MBC 월화드라마 '불야성'은 배우 이요원과 진구, 유이가 주연을 맡았다. 얼핏 보면 엄청나게 많은 돈을 가진 주인공들은 삼각관계처럼 보이기도 해, 평범한 드라마의 흐름을 따르는 것처럼 보인다.

smog

하지만 이 드라마는 여타의 드라마들과는 조금 달랐다. 선/악으로 양분돼 협력하지 못하는 여자 주인공들의 모습은 찾아보기 어렵다. 오히려 서이경(이요원)과 이세진(유이)이 서로를 위하는 모습은 브로맨스의 반대급부인 '워맨스'라고 불리며 주목받았다.

그리고 이 '워맨스'는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큰 반응을 얻고 있다. 현재 '불야성'의 시청자 게시판 상황은 이렇다.

Photo gallery '불야성' 워맨스 See Gallery

어쩌면 이제 전형적인 '착한 주인공과 악한 주인공의 싸움' 같은 구도는 버리고, 새로운 한류 열풍을 위해 '워맨스'를 지향해야 할 때인지도 모르겠다. 비록 '불야성'의 국내 시청률은 동시간대 최하위이지만 말이다.

h/t 인스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