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3일 11시 58분 KST

천호식품이 가짜 홍삼 판매에 대해 사과했다

연합뉴스

천호식품이 가짜 홍삼 제품을 100% 홍삼 농축액으로 속여 판 것에 대해 사과했다.

천호식품은 1월3일 자사 홈페이지에 "한국인삼제품협회 회장과 부회장이 운영하는 회사의 홍삼 농축액에서 원산지를 허위로 작성해 속이고 일부 첨가물을 넣는 등의 부도덕한 행위가 밝혀졌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천호식품은 "6년근홍삼진액, 스코어업, 쥬아베홍삼, 6년근홍삼만을 등 4가지 제품이 문제가 됐다"며 "해당제품을 구입한 고객들은 남은 제품여부와 상관없이 모두 교환 및 환불처리해드리겠다"고 밝혔다.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식품의약조사부(변철형 부장검사)는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 위반 등 혐의로 홍삼제품 제조업체 대표 김모씨(73) 등 7명을 구속 기소했다. 김씨 등 업체 대표들은 지난 2012년 1월부터 지난 10월까지 중국산 인삼농축액에 물엿, 캐러멜색소, 치커리 농축액 등을 섞어 가짜 홍삼제품을 제조해 판매한 혐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