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2일 12시 58분 KST

이휘재·SBS "연기대상 논란 반성..노력하겠다" 공식사과 [종합]

osen

개그맨 이휘재와 SBS 측이 '연기대상' 진행 논란에 대해 거듭 사과하며 앞으로 신중히,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휘재는 지난 달 31일 열린 '2016 SAF 연기대상'(이하 SBS 연기대상)에서 장근석, 민아와 함께 진행을 하던 도중 성동일, 아이유, 조정석 등 참석한 배우들에게 무례한 발언을 했다며 비매너 진행 논란에 휩싸였다.

가장 크게 문제가 된 것은 이휘재가 성동일의 옷차림을 지적하며 "배우 맞냐", "제작진 아니냐"고 물어본 것으로, 이휘재의 난데없는 지적에 성동일과 시청자 모두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 뒤늦게 성동일이 점퍼 안에 정장을 입고 있는 것을 확인한 이휘재가 "추워서 점퍼를 입고 계셨구나"라고 정정 멘트를 했지만 싸늘해진 분위기는 바뀌지 않았다.

이 외에도 이휘재는 장기하와 공개 연애 중인 아이유에게 이준기와의 사이가 수상하다고 말했으며, 조정석에게는 계속해서 연인인 거미를 연상케 하는 발언과 함께 수상소감을 유도했다. 또 남궁민에게는 민아의 단점을 말해달라고 요구하는 한편, 유연석과 이준기의 농담에는 면박을 주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을 가중시켰다.

결국 다음 날 비매너 진행 논란과 함께 MC 자질이 부족하다는 항의가 빗발쳤다.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은 이휘재는 1일 자신의 SNS에 "모든게 제 과오이고 불찰이니 입이 몇 개라도 드릴 말씀이 없이 너무너무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생방송이다 보니 좀 재미있게 해보고자했던 욕심이 너무 과했다는 것.

이어 그는 "성동일 형님께는 이미 사과의 말씀 전했습니다. 아이유, 조정석 씨를 비롯 제 언행으로 불편하셨을 많은 배우분들과 시청자분들께도 사죄의 마음을 전합니다"라며 "저의 욕심으로 인해 벌어진 모든 일들에 대해 이 자리를 빌어 거듭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더욱 신중하고 중심을 잡아 진행하도록 노력 또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이와 관련해 성동일과 아이유 측은 "노코멘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SBS 측은 2일 OSEN에 "2016년 연기대상 행사에 대해 분석하고 논란이 된 부분은 반성하겠다. 2017년 연기대상은 더욱 잘 치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이휘재 논란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여전히 이휘재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이 싸늘한 가운데, 이휘재가 진심어린 행보로 이들의 마음을 되돌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