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2일 05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02일 05시 51분 KST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간판이 신년을 맞아 새롭게 변화하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상징인 '할리우드' 간판이 2017년을 맞아 새롭게 바뀌었다.

LA 주민들은 지난 1일(현지시각) 무려 94년간 도시를 대표한 '할리우드' 간판이 밤새 '할리위드'(Hollyweed, *weed는 대마초를 의미한다.)로 바뀐 것을 목격했다.

로스앤젤레스 경찰 산하 보안국의 가이 쥐누 중사는 지난 1일(현지시각) LA 타임스에 이 사건이 한 명의 "스릴을 찾는 사람"이 단독으로 한 일로 보인다며, 무단침입 경범죄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감시 카메라에 찍힌 영상에 따르면 할리우드 간판은 31일 자정에 바뀐 것으로 확인됐으며, LA 경찰은 현재 용의자가 없다고 전했다. 문제의 간판은 수십 년 간 여러 차례 훼손된 바 있다.

지난 1일 발생한 사건은 지난 1976년 1월 1일 한 대학생이 완화된 대마초 정책을 기념하며 간판을 'hollyweed'로 훼손한 일어난 일과 동일하다.

(캘리포니아는 지난 11월 기호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한 바 있다.)

지난 1976년 간판을 훼손했던 미대생 대니 파인굿은 2007년 사망 전까지 정치적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이 간판을 적어도 세 번 이상 바꾼 바 있다.

LA 타임스의 부고 기사에 따르면 파인굿은 1976년 부활절을 맞아 간판에서 L을 제거해 '홀리우드'(Holywood)로 바꿨으며, 1987년에는 'Ollywood'로, 1990년에는 'Oil War'로 훼손한 바 있다. (*각각 사건은 당시 시국을 대변했다.)

파인굿의 아내인 보니는 남편의 사망 직후, "남편은 이 간판에서 'O'자 두 개만 바꿔도 전체 의미가 변화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전했다.

파인굿은 간판에 영구적인 손상을 입힌 것이 아니라며, "기물 파손"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허핑턴포스트US의 'The Iconic Hollywood Sign Got A Dope Makeover For The New Year'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