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2일 05시 13분 KST

여객선 화재로 인도네시아서 최소 23명 사망했다

indo

240여명을 태우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근 해상을 지나던 여객선에서 화재가 발생해 최소 23명이 숨졌다.

1일 오케존 등 현지 언론매체들은 자카르타를 출발해 약 50㎞ 떨어진 관광지인 티둥 섬으로 향하던 여객선에서 이날 오전 9시 24분께 원인불명의 화재가 발생해 여객선 상부 구조물을 거의 다 태운 뒤 꺼졌다고 보도했다.

당시 배에 타고 있었던 승객은 "출항한지 15분쯤 지났을 때 갑자기 엔진실에서 연기가 뿜어져 나왔다"고 말했다.

승무원과 승객들은 급히 바다로 뛰어들었지만, 미처 불길을 피하지 못한 사람들도 많았다.

수토포 부르워 누그로호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대변인은 "항구로 견인된 선박 내부에서 시신 20구가 발견됐다"면서 "이미 확보된 다른 시신 3구까지 최소 23명이 이번 사고로 숨진 셈"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다로 뛰어든 승무원과 승객은 주변을 지나던 선박들에 의해 대부분 구조됐지만, 17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라고 덧붙였다.

default

1만7천 개가 넘는 섬으로 이뤄진 군도 국가인 인도네시아는 여객선이나 페리에 대한 교통 의존도가 높고, 과적과 안전 불감증 등으로 인해 치명적인 조난 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지난 11월에는 인도네시아인 이주노동자 등 101명을 태운 쾌속정이 말레이시아 조호르바루를 출항해 인도네시아 바탐으로 향하다 전복돼 최소 54명이 숨지는 사고가 일어나기도 했다.'

세월호, 기억의 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