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2일 04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02일 04시 48분 KST

테슬라측, "손지창, 유명인 지위 내세워 최후통첩 보냈다"

"손지창이 자신의 명성을 이용해 테슬라에 최후통첩을 보냈다."

1일(한국시간) 손지창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9월 10일 저녁 8시에 일어난 일입니다. 저희 둘째 아들 경민이를 데리고 집으로 돌아와 차고 문이 열리는 것을 확인하고 차고로 진입하는 순간 웽 하는 굉음과 함께 차는 차고 벽을 뚫고 거실로 처박혔습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손지창은 급발진 사고였다며, 사고 이전에는 차에 대한 만족도는 최고였지만 사고 대처 과정에서의 자동차 회사 태도는 실망이었다고 토로했다. 차의 결함을 찾지 않고 자신의 실수로 뒤집어씌우는 등 회사 측이 이해할 수 없는 행동으로 일관했다고도 덧붙였다.

테슬라에 얽힌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5월에는 테슬라 자율주행차가 사고를 내면서 운전자가 사망했다.

sdf

문제는 테슬라의 입장이다. 손지창은 테슬라가 제대로 과실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테슬라의 입장은 다르다. 2일 데일리 메일은 "테슬라는 고객의 안전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 따라서 이들의 주장에 따라 철저한 조사를 실시했다"면서 "이번 조사 결과 손 씨가 액셀레이터 페달을 100%까지 누른 결과로 사고가 발생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또 "손 씨는 자신이 유명인사인 것을 이용해 테슬라를 압박하고 있다. 현재 손 씨는 테슬라를 위협하고 망치기 위해 최후 통첩을 한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손지창과 완전히 반대되는 입장이다. 테슬라의 현재 입장은 유명 가수이자 배우인 손지창이 자신의 유명인임을 내세워 한국쪽에서 테슬라를 강하게 압박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꺼냈다. '최후통첩'이라는 말까지 내세울 정도로 테슬라는 손지창과 이미 합의 도출을 위해 많은 협상을 한 것처럼 말하고 있다.

sdf

문제는 테슬라의 상황이 좋지 않다는 점이다. 자동 주행장치까지 보유하고 있는 테슬라가 갑작스럽게 벽을 들이 받은 점부터 문제가 된다. 테슬라의 로그 분석에서는 100% 운전자 잘못이라고 확언하고 있지만 테슬라의 기술력이라면 이해가 힘든 상황이다.

한국 진출을 노리고 있는 테슬라가 손지창과 대결서 잘못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움직임이 외신들에게서도 드러나고 있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 손지창이 테슬라를 상대로 급발진 사고가 발생했다고 소송을 제기했다

sohn teslax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