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2일 06시 46분 KST

새해 첫날 태국 여행 중 셀카 찍으려다 악어에게 물린 관광객

Crocodile are seen during a tourist feeding session at a crocodile farm in the Thai resort city of Pattaya, about 150 km (93 miles) southeast of Bangkok September 14, 2011. REUTERS/Sukree Sukplang (THAILAND - Tags: ANIMALS TRAVEL)
Sukree Sukplang / Reuters
Crocodile are seen during a tourist feeding session at a crocodile farm in the Thai resort city of Pattaya, about 150 km (93 miles) southeast of Bangkok September 14, 2011. REUTERS/Sukree Sukplang (THAILAND - Tags: ANIMALS TRAVEL)

태국의 한 국립공원을 찾은 40대 프랑스 여성이 더 실감 나는 셀카를 찍으려다 악어에 물리는 참변을 당했다.

2일 태국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전날 쁘라찐부리주(州)에 있는 카오야이 국립공원에서 트레킹을 즐기던 프랑스 국적의 베네툴리에 레수페(46)씨가 악어에게 허벅지를 물려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연초 남편과 함께 여행 중이던 그녀는 국립공원 내 폭포 인근 바위에서 일광욕을 즐기던 악어를 발견하고, 이 악어를 배경으로 셀카를 찍기 위해 오솔길을 벗어났다.

당국이 설치한 악어 경고문마저 무시한 채 악어에 접근하던 그녀는 발을 헛디디면서 바위 쪽으로 추락했고, 결국 놀란 악어에게 오른쪽 허벅지를 물렸다.

이 여성은 중상을 입고 국립공원 관계자들에게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칸칫 스리놉파완 카오야이 국립공원 관리소장은 "그들은 관광객들이 다니는 오솔길을 벗어났고 악어를 조심하라는 경고도 무시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