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1일 05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01일 05시 49분 KST

주브라질 그리스 대사 살인사건은 부인·불륜경찰이 벌인 치정극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시에서 발생한 키리아코스 아미리디스(59) 그리스 대사 실종 사건은 대사 부인과 부인의 연인인 브라질 경찰이 벌인 치정살인으로 드러났다.

30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수사당국은 아미리디스 대사가 현직 경찰인 세르지우 고미스 모레이라(29)에 의해 살해됐다고 밝혔다.

the

모레이라는 대사의 부인인 프란소이즈 아미리디스(40)와 연인 관계로, 둘은 수일 전부터 살인을 공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모레이라로부터 범행 일체를 자백받아 모레이라와 프란소이즈를 체포하고, 이들에게 돈을 받고 시체 처리 등을 도운 모레이라의 사촌도 함께 구금했다.

앞서 브라질 경찰은 지난 28일 프란소이즈가 남편이 26일 밤 이후 돌아오지 않고 있다고 실종 신고를 함에 따라 범죄조직에 의한 납치나 살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여왔다.

이 과정에서 29일 리우 시내 노바 이과수 지역에서 아미리디스 대사 이름으로 임대한 차량과 불에 탄 대사의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대사의 집 소파에서 대사의 혈흔이 발견된 점 등으로 미뤄 대사가 흉기에 찔려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시신이 불에 타 정확한 사인을 당장 확인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the

아미리디스 대사는 지난 2001∼2004년 리우 총영사를 지냈으며 세르비아, 벨기에, 네덜란드, 리비아 등에서 근무했고, 올해 1월 브라질 대사로 부임했다.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은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에 서한을 보내 대사의 피살 소식을 전하고 유족과 그리스 국민에게 애도의 뜻을 전했다고 브라질 언론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