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31일 13시 21분 KST

올해 마지막날 바그다드 도심서 연쇄 폭탄테러

Iraqis look at the aftermath following a double blast in a busy market area in Baghdad's central al-Sinek neighbourhood on December 31, 2016. Baghdad has been on high alert since the start on October 17 of an offensive, Iraq's largest military operation in years, to retake the northern jihadist stronghold of Mosul / AFP / SABAH ARAR        (Photo credit should read SABAH ARAR/AFP/Getty Images)
SABAH ARAR via Getty Images
Iraqis look at the aftermath following a double blast in a busy market area in Baghdad's central al-Sinek neighbourhood on December 31, 2016. Baghdad has been on high alert since the start on October 17 of an offensive, Iraq's largest military operation in years, to retake the northern jihadist stronghold of Mosul / AFP / SABAH ARAR (Photo credit should read SABAH ARAR/AFP/Getty Images)

한 해의 마지막 날인 31일(현지시간) 오전 이라크 바그다드 도심에서 폭탄테러 2건이 일어나 수십 명이 숨지거나 다쳤다.

사망자 수는 20명 안팎, 부상자는 5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지만, 사상자 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이날 폭탄 테러는 바그다드 중심부 시나크 지역의 시장에서 사람이 붐비는 아침 시간을 노려 연달아 벌어졌다.

bagdad

도로에 매설된 폭탄이 먼저 터진 직후 사람이 많이 모였던 곳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이어졌다고 이라크 내무부는 밝혔다.

테러 배후는 아직 드러나지 않았다.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는 이라크 정부군이 10월 중순 자신의 근거지인 모술을 탈환하는 작전을 개시하자 바그다드에서 폭탄 테러를 저질러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