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31일 07시 48분 KST

포천 고양이 변사체에서 조류 인플루엔자 H5N6형 검출

ST PETERSBURG, RUSSIA - DECEMBER 29, 2016: A cat sleeping at the Cats' Republic cafe in Liteyny Avenue. Sergei Konkov/TASS (Photo by Sergei Konkov\TASS via Getty Images)
Sergei Konkov via Getty Images
ST PETERSBURG, RUSSIA - DECEMBER 29, 2016: A cat sleeping at the Cats' Republic cafe in Liteyny Avenue. Sergei Konkov/TASS (Photo by Sergei Konkov\TASS via Getty Images)

경기도 포천시에서 폐사한 고양이 사체에서 전국적으로 유행하는 조류 인플루엔자(AI) H5N6형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31일 경기도 관계자는 "이날 오전 관계 당국으로부터 폐사한 고양이 사체에서 H5N6형 바이러스가 검출됐다는 유선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관심이 쏠리는 고병원성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서는 추가 유전자 분석이 필요하다. 관계 당국은 하루 정도 더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도 관계자는 "같은 N6 형이라도 유전자 구조에서 조금씩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정밀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24

지난 25~26일 포천 가정집에서 키우던 수컷 고양이 1마리와 길고양이 새끼 1마리가 잇따라 폐사한 채로 발견됐다.

당시 간이 검사결과 AI 바이러스 유형 가운데 'H5'형까지는 확인돼 관계 당국은 사체에 대한 정밀 조사를 실시하고, 고양이와 접촉한 사람들에 대해서도 혈액 검사를 실시했다.

이번에 전국 가금농가에 확산한 H5N6형 고병원성 AI와 같은 바이러스 유형으로 확인될 경우 이들 고양이는 야생조류에 의해 감염됐을 가능성이 크다. 특히 폐사한 고양이가 발견된 영북면은 포천 지역에서 처음으로 AI가 발병한 곳으로 닭 170만 마리가 살처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