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31일 06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31일 07시 00분 KST

삼성 간부 "이재용, 최순실 지원 직접 지시"

Jay Y. Lee,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and the only son of Samsung Electronics chairman Lee Kun-hee, makes a public apology over the spread of the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at Samsung Medical Center, at the company's headquarters in Seoul, South Korea, June 23, 2015.   REUTERS/Kim Hong-Ji/File photo
Kim Hong-Ji / Reuters
Jay Y. Lee,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and the only son of Samsung Electronics chairman Lee Kun-hee, makes a public apology over the spread of the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at Samsung Medical Center, at the company's headquarters in Seoul, South Korea, June 23, 2015. REUTERS/Kim Hong-Ji/File photo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최순실 씨 지원을 직접 지시했다는 삼성그룹 고위 간부의 진술이 특검에서 나왔다.

조선일보 12월31일 보도에 따르면 특검팀은 최근 삼성그룹 고위 관계자들을 특검 사무실이 아닌 제3의 장소에서 조사해 이 부회장이 박근혜 대통령과 독대(獨對)한 직후 최씨에 대한 지원 문제를 논의하라고 지시했으며, 이 사안을 직접 챙겼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특검은 이런 내용을 문자 메시지에서도 확보했다. SBS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7월 박근혜 대통령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을 독대한 지 한달 뒤 삼성전자 박상진 사장이 독일에서 최순실 씨 모녀의 코레스포츠와 2백억 원대 후원계약을 체결했다"며 "이 무렵 박 사장이 "승마협회를 통해 정유라씨를 지원하겠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이재용 부회장에게 직접 보낸 것을 박영수 특검팀이 확보했다"고 전했다.

choi soon sil

최순실 씨

그동안 이 부회장은 최순실의 존재에 대해 사실상 부정하는 입장을 보여왔으나 특검에서 이 같은 진술과 증거를 확보함에 따라 이 부회장에게도 뇌물죄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12월6일 국회 청문에서 최순실 지원에 대해 "문제가 되고 나서 알았다"며 "문화 지원이라든지, 스포츠 지원을 저한테 일일이 보고를 하지 않는다"고 부인한 바 있다.

하지만 최 씨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을 보면 무작정 부인하기는 어렵다.

이 부회장은 국민연금의 찬성 등으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안이 주주총회에서 통과된 지 8일 만인 지난해 7월 25일 박 대통령과 청와대 안가(安家)에서 독대했다. '독대'가 있은 지 며칠 뒤 삼성은 최씨가 독일에 세운 스포츠컨설팅 회사인 코레스포츠와 220억원 규모의 컨설팅 계약을 맺었고, 지난해 10월까지 80억원가량을 송금했다. 삼성은 또 지난해 10월과 올해 1월 설립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대기업 가운데 가장 많은 204억원을 출연(出捐)했고, 지난해 10월부터 올 3월까지 최씨가 사실상 운영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16억2800만원을 지원했다. 특검팀은 최씨 측에 대한 삼성의 재정적 지원은 박 대통령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밀어준 데 따른 대가로 보고 수사해 왔다. (조선일보, 12월3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