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31일 06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31일 06시 39분 KST

김재중이 '트와이스가 군 생활의 힘'이라고 밝히며 전역했다

JYJ의 김재중(30)이 1년 9개월의 복무를 마치고 나란히 제대했다.

stephen curry oakland strong

지난해 3월 31일 입소한 김재중은 30일 오전 9시께 경기도 용인시 55사단에서 군악대 복무를 끝내고 전역 신고를 했다.

30일 전역한 김재중

영하 10도의 한파에도 수백 명의 팬이 두 사람의 제대를 축하하기 위해 자리했다.

특히 김재중의 부대 앞에는 국내는 물론 일본, 중국 등지에서 온 팬 500여 명이 몰려 '기다렸어 재중아', '새로운 시작 JJ' 등의 플래카드를 내걸고 환호했다.

유튜브로 보기

김재중은 팬들에게 경례한 뒤 "동기들 덕분에 무사히 전역할 수 있었다. 밖에서도 많은 분이 응원해주셔서 힘을 받고 군 생활을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군 생활 중 힘이 된 걸그룹이 누구냐'는 질문에는 "많은 걸그룹이 힘이 됐다. 아침 기상을 걸그룹 노래로 시작했다. 트와이스, 블랙핑크가 인기가 가장 많은 분"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는 "내일 팬들에게 인사하는 스케줄이 있다"며 "그 뒤로는 국내외 많은 분이 기다려줘 공연으로 찾아뵐 것 같다. 멋진 모습으로 활동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