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30일 13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30일 13시 02분 KST

'도깨비', 공유-유인나 첫만남..두 사람 전생 밝혀질까

드디어 '도깨비' 공유와 유인나가 첫 만남을 가졌다.

공유와 유인나는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도깨비'(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제작 화앤담픽처스)에서 각각 불멸의 시간을 살고 있는, 신비롭고 슬픈 도깨비 김신 역과 독특한 매력을 풍겨내는, 혈혈단신 치킨집 사장 써니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쳐내고 있다.

무엇보다 30일 방송될 9회분에서 공유와 유인나가 묘한 분위기가 흐르는 가운데, ‘도깨비’ 방송 이후 첫 만남을 선보일 예정이어서 기대를 높이고 있다.

극중 지은탁(김고은 분)이 알바를 하고 있는 치킨집을 찾은 김신이 치킨집 주인인 써니와 스쳐 지나가는 장면. 천천히 서로를 지나쳐서 가는 순간, 김신은 설핏 써니를 쳐다본 후 우뚝 그 자리에 서고, 써니 또한 발길을 멈춘 후 김신을 뚫어지게 바라본다.

apocalypse

더욱이 지난 25일 방송된 8회분에서는 김신이 한자로 정성스럽게 ‘김선(金善)’이라는 이름을 적은 후 풍등에 이름을 쓴 종이를 달아 날렸던 상태. 이와 동시에 써니는 저승사자(이동욱)에게 “내 진짜 이름은 외자에요. 김선”이라고 밝히는 모습이 담겼던 바 있어, 두 사람의 심상찮은 만남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공유와 유인나의 ‘묘한 눈빛 스침’ 첫 만남 장면은 최근 서울시 강남구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두 사람은 ‘도깨비’ 촬영이 시작된 이후, 단 두 사람만 만나는 장면을 처음으로 촬영하게 됐던 상황. 매서운 찬바람이 부는 한겨울 이른 아침부터 촬영이 진행됐지만 두 사람은 환한 미소를 지으며 현장에 등장했다. 이어 두 사람은 진행되는 장면과 캐릭터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며 첫 연기 호흡을 맞춰나가는 열혈 의지를 다졌다.

특히 두 사람은 처음으로 의기투합하는 장면임에도 불구, 3시간 동안 이어진 촬영에서 탄탄한 연기내공을 발휘, NG한번 없이 촬영을 끝마쳐 보는 이들을 몰입하게 만들었다. 리허설에서부터 꼼꼼하고 빈틈없이 대사를 주고받으며 추위 속에서도 흐트러진 기색 하나 없이 열연을 이어간 두 사람의 실감나는 명품 연기가 현장의 온도를 후끈하게 높였다.

제작사 측은 “현재에서 이름이 김선인 유인나가 전생에 고려시대 무신이었던 김신의 동생이자 왕비였던 김선과 같은 인물일까라는 점이 가장 중요한 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과연 공유와 유인나가 전생의 남매지간이 확실한지, 두 사람의 인연은 어떻게 연결되어 있을지 이번 주 방송될 9, 10회분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