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30일 09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30일 10시 09분 KST

장내기능 합격률이 93%에서 30%가 됐다

뉴스1

새 운전면허제도가 시행된 22일부터 일주일이 지난 30일, 경찰청이 각 시험과정 합격률을 분석한 결과를 내놨다.

장내기능시험은 합격률이 30%에 그쳤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합격률 92.8%의 3분의 1 수준이다.

장내기능의 주요 감점 요인을 많은 순으로 보면 아래와 같다.

직각주차(T자 코스) 30%

기기조작 26%

기어변속 11%

과속 9%

경사로 3%

999

또다른 특이점은 4시간의 의무교육을 받는 운전학원 응시자와 일반 시험장 응시자의 장내기능 합격률 차이였다. 운전학원 응시자는 장내기능 합격률이 61.3%, 시험장 응시자는 22.7%였다.

도로주행시험 합격률도 49%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58.5%에서 크게 줄었다.

도로주행은 평가 항목은 87개에서 57개로 줄었으나 항목별 점수가 높아져 예전보다 위반횟수가 적어도 불합격하는 사례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학과시험 합격률은 80%로 작년 동기 대비 5%포인트 하락에 그쳤다.

응시자 수도 대폭 줄었다. 22∼29일 응시자는 모두 5만3천292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0만9천912명의 절반에 그쳤다. 시험이 어려워질 것으로 일찌감치 예고되면서 새 제도 시행 전에 면허를 따려는 응시자가 몰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경찰은 새 면허시험에 부담을 느끼는 사람들을 노린 불법 운전교습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특별단속을 벌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