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30일 07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30일 07시 18분 KST

한국에서 가장 비싼 오피스텔은 최순실이 살던 곳이다

연합tv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주요 도시의 오피스텔 기준시가가 5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국세청은 30일 수도권(서울·인천·경기)과 5대 광역시(대전·광주·대구·부산·울산)의 상업용 건물과 오피스텔의 새로운 기준시가(2017년 1월1일 기준)를 고시했다.

오피스텔은 1년 전보다 평균 3.84%, 상업용 건물은 2.57% 상승했다. 오피스텔 기준시가는 2012년(7.45%) 이후 최대 상승폭이다. 상업용 건물은 2008년(8.00%)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뛰었다.

가장 비싼 오피스텔은 서울 강남의 강남구 청담동의 피엔폴루스로 1㎡당 517만2천원이었다. 이 오피스텔은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검찰에 구속수감되기 전까지 거주한 고급 주상복합 건물이다. 여기에는 부유층을 주 고객으로 하는 차움병원이 입점해 있으며, 이곳에 최씨가 자주 드나든 것으로 확인되기도 했다.

default

피엔폴루스

서울 서초동의 강남아르젠(㎡당 510만6천원), 강남구 신사동의 현대썬앤빌(469만2천원), 청담동의 상지리츠빌카일룸3차(453만2천원), 강남구 도곡동의 타워팰리스 지동(416만8천원)이 뒤를 이었다. 오피스텔 기준시가 상위 5곳이 모두 서울 강남·서초구에 몰렸다. 특히 4곳이 강남구에 위치했다. 지역별로는 부산이 6.53%로 상승폭이 가장 크고, 그 다음이 서울(4.70%)이었다.

이번 고시 내용은 30일 오전 9시부터 홈택스(www.hometax.go.kr) 홈페이지에서 열람할 수 있다. 기준시가에 이의가 있는 경우 내년 1월2일부터 2월1일까지 국세청 홈페이지나 관할 세무서에서 재산정 신청을 할 수 있다. 재산정 결과는 내년 2월28일까지 통보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