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30일 04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30일 05시 14분 KST

미국이 '러시아 대선개입 해킹' 보복에 나섰다 : 러시아 외교관 35명 추방 등 조치 단행

(COMBO)This combination of file photos shows US President Barack Obama speaking at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DC on December 16, 2016 and Vladimir Putin speaking in Moscow on December 23, 2016.The US on December 29, 2016, fired back at Moscow over its meddling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announcing a series of tough sanctions against intelligence agencies, expulsions of agents and shutting down of Russian compounds on US soil. 'I have ordered a number of actions in response to the Russian
SAUL LOEB via Getty Images
(COMBO)This combination of file photos shows US President Barack Obama speaking at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DC on December 16, 2016 and Vladimir Putin speaking in Moscow on December 23, 2016.The US on December 29, 2016, fired back at Moscow over its meddling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announcing a series of tough sanctions against intelligence agencies, expulsions of agents and shutting down of Russian compounds on US soil. 'I have ordered a number of actions in response to the Russian

미국 정부가 29일(현지시간)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의혹에 대한 고강도 보복 조치를 단행했다.

백악관과 미 재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외교관 무더기 추방, 미국 내 러시아 공관시설 폐쇄, 해킹 관련 기관과 개인에 대한 경제제재를 골자로 한 대(對)러시아 제재안을 공식 발표했다.

24

주요 내용을 보면 먼저 미 국무부는 이날 워싱턴DC의 주미 러시아대사관과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에 근무하는 외교관 35명을 추방 조치했다. 국무부는 이들에게 가족과 함께 72시간 안에 미국을 떠날 것을 명령했다.

또 뉴욕과 메릴랜드 주에 각각 소재한 러시아 정부 소유 시설 2곳을 폐쇄 조치했다. 이들 2개 시설에는 30일 오후를 기해 모든 러시아 관계자들의 접근이 차단됐다.

obama

국무부와 별개로 재무부는 해킹단체 '팬시 베어' 등의 배후로 의심되는 러시아군 총정보국(GRU), 러시아연방보안국(FSB) 러시아 정보기관 2곳이 미 대선에 개입할 목적으로 정보 해킹을 주도했다고 지목하면서 이들 기관과 더불어 해킹 지원활동에 연루된 특별기술국(STG), 데이터프로세싱디자이너교수연합(PADDPS), 조르시큐리티(Zorsecurity) 등 5개 기관과 이고르 발렌티노비치 국장을 포함한 GRU 최고위 인사 3명을 비롯해 개인 6명에 대해서도 경제제재를 가했다.

퇴임을 앞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이처럼 러시아 정보기관에 초점을 맞춘 초강도 제재를 가한 것은 대선개입이 미국 민주주의 근간을 송두리째 흔드는 심각한 문제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번 조치는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의 해킹에 대해 공개 및 비공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힌 지 몇 주 만에 나왔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휴가 중인 하와이에서 "이번 제재는 러시아가 미국의 이익을 침해하려는 것에 대한 대응"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해킹은 러시아 고위층이 지시한 것"이라며 사실상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겨냥한 뒤 "이번 조치들이 러시아의 공격적인 행위에 대한 대응의 전부가 아니다"라고 말해 비공개 제재 조치도 내려졌음을 시사했다.

오바마 행정부는 지난 7월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주요인사들의 이메일이 위키리크스에 폭로된 이후, 해킹의 배후로 러시아를 의심해 왔다.

이어 대선 기간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캠프의 선대본부장 존 포데스타의 이메일 수만 건이 수차례에 걸쳐 폭로되자, 러시아의 의도적 대선개입 해킹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집중적으로 조사를 벌였고, 이달 초 중앙정보국(CIA) 등 미 정보당국은 러시아가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를 미 대통령에 당선시키기 위해 민주당 측에 대한 해킹을 감행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오바마 대통령은 러시아의 선거 개입을 인정하지 않는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이 대통령에 취임하기 전 서둘러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가했다.

trump

트럼프 당선인은 이달 초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그의 당선일 돕기 위해 미 대선에 개입했다는 것은 "터무니없다"고 일축한 데 이어 28일 휴가지 마라라고 리조트에서는 기자들에게 "정확히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아무도 모르는 상황에서 컴퓨터가 시대에 걸쳐 발전하고 있다. 우리는 우리 삶을 살 필요가 있다"고 말해 오바마 정부의 보복 조치를 우회적으로 반대했다.

오바마 행정부는 해킹에 관련된 러시아 관리들에 대한 형사 기소까지 검토했으나, 연방수사국(FBI)은 아직 충분한 증거를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정부는 미국의 이번 조치에 대해 역효과를 초래하고 양국의 관계 복원에 해를 끼칠 것이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Photo gallery트럼프 당선 후 각국 일간지 반응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