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9일 20시 14분 KST

박원순은 서울시장직을 유지한 채 대선 경선에 참여하겠다 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노동자·농민의 정치개혁방향과 제도개선 과제 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노동자·농민의 정치개혁방향과 제도개선 과제 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시장직을 유지한 채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처음으로 밝혔다.

박 시장은 29일 서울신문 인터뷰에서 "선출직 공무원이 '직'을 버리기는 쉽지 않은 일"이라면서 "시민과 약속이 있고, 공식적인 대선후보가 된다면 모를까 경선단계에서는 '직'을 유지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그는 "2012년 김두관 경남도지사가 대선 출마를 위해 중도 사퇴를 해 논란이 컸다"면서 "민주당에서 그런 것을 배려해 경선 일정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지사도 이미 전날 기자회견에서 "도지사직을 유지하면서 경선에 참여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자치단체장 자리에 있는 민주당 '잠룡'들이 직을 유지한 채 경선에 나설 전망이다.

박 시장은 이에 앞서 MBN 뉴스에 출연해 "한 때 나도 지지율 1위였던 적이 있었다"며 "어찌 보면 앞으로 짧지는 않은 기간이다. 그 기간에 여러 가지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본다"고 자신의 낮은 지지율에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또 교수들이 올해 사자성어로 꼽은 '군주민수'(君舟民水)를 언급하며 "물(백성)은 배를 띄우기도 하지만 침몰시키기도 한다"며 "지금 불안한 정치권은 워낙 출렁거림이 심하지 않으냐. 국민만 바라보고 뚜벅뚜벅 걸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국민이 국가의 리더를 심사숙고할 것"이라며 "낡은 체제를 청산하고 어떻게 새로운 대한민국,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 것인지 과거 경험·경력·성취를 자세히 보게 되지 않을까 한다"고 내다봤다.

그는 국회의원 경력이 없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는 "대한민국 국민은 기존 정치권에 대해 식상해하고 절망해 한다"며 "나는 시민운동이라든지 서울시장이라든지 혁신가의 길을 걸어왔다. 과거와는 다른 새로운 길을 개척한 사람을 국민이 심사숙고한다면 나를 선택할 가능성이 크다"고 자신했다.

또 "나도 많이 부족하지만 참여연대, 인권변호사, 아름다운 재단, 아름다운 가게, 희망제작소, 서울시정 5년을 거쳤다"고도 했다.

박 시장은 이날 지지율 1∼2위를 오가는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에 대한 언급도 내놨다.

그는 "국가 리더십에 도전한다는 것은 실존적 결단을 해야 하는 일"이라며 "그것(대권 도전)은 그분의 판단이고, 국민이 판단할 몫"이라고 말했다.

이어 "반찬이 여러가지 상에 올라와야 국민도 좋아하지 않겠느냐"며 "어느 반찬을 집어서 드실지는 국민 판단의 몫"이라고 부연했다.

박 시장은 '촛불 민심'의 향배에 대해서는 "광장에 나온 것은 대통령에 대한 분노지만 어찌 보면 자신의 삶을 해결해 달라는 강력한 요구"라며 "제왕적 대통령제가 분명 바뀌어야 한다. 국민 목소리를 듣고 공감하는 '소통력', 소통의 힘이 정말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문화계 블랙리스트 파문과 관련해서는 "문화예술인은 본래 비판을 업으로 하는 사람들"이라며 "찬성만 있으면 북한하고 무엇이 다르냐. 이런(블랙리스트) 발상을 하고 실천한 책임자를 다 확인해서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