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30일 04시 39분 KST

'먹거리 물가' 상승률, 6년만에 최대치 기록했다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다시 1%대로 올라섰다. 유가 하락 영향이 있었지만 농축수산물 물가가 꾸준한 상승세를 보인 탓이다.

1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4개월 연속 1%대를 기록하면서 연중 최고 수준을 나타냈다.

default

전기료 누진제 개선, 저유가 등은 하락요인으로 작용했지만 조류독감(AI) 확산으로 인한 계란값 급등 영향이 일부 반영되면서 상승세를 견인했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12월 및 연간 소비자물가동향을 보면 올해 소비자물가는 전년 대비 1% 올랐다.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14년 1.3%를 기록하고서 지난해 0.7%로 사상 최저치까지 떨어졌다가 올해 다시 1%대로 복귀했다.

그러나 여전히 한국은행의 중기 물가안정목표(2%)보다는 1%포인트 낮다. 아울러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이래 세 번째로 낮은 수준이다.

전체적인 물가는 1% 상승에 그쳤지만 '먹거리 물가'는 큰폭으로 뛰었다.

폭염 영향으로 가을 이후 배추, 무 가격이 뛴 데다 AI로 최근에는 계란값까지 폭등하며 밥상 물가는 1년 내내 고공행진했다.

농축수산물 가격은 3.8% 올라 전체 물가를 0.30%포인트 끌어올렸다. 농축수산물 물가 상승률은 2011년 9.2% 이후 최고였다.

서비스 물가는 2.3% 올랐다.

외식, 교양·오락·문화 등 물가가 꾸준히 상승하며 개인서비스 물가도 2.7% 상승, 역시 2011년(3.7%) 이후 상승폭이 가장 컸다.

반면 저유가 기조가 유지되면서 전기·수도·가스는 9.2% 하락해 전체 물가를 0.41%포인트 끌어내렸다.

올해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는 1.6%,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1.9% 상승했다.

생활물가지수는 식품이 상승세를 주도하면서 0.7% 올랐고, 신선식품지수도 6.5%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선식품 상승률은 2010년(21.3%) 이후 6년 만에 최고였다.

통계청이 이날 함께 발표한 12월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1.3% 올랐다.

월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월부터 8월까지 계속 0%대에 머물다가 지난 9월(1.3%)부터 1%대로 올라섰으며 10월과 11월에는 2개월 연속 1.5% 상승했다.

12월 서비스물가는 2.0% 오르며 전체 물가를 1.13%포인트 끌어올렸다.

전기·수도·가스는 전기료 누진제 개선, 저유가 등의 영향으로 11.5% 하락했고 전체 물가를 0.51%포인트 떨어뜨리는 효과를 가져왔다.

농산물 및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1년 전보다 1.2% 올랐다. 2014년 12월(1.4%) 이후 최저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에너지제외지수는 1.6% 상승했다.

생활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2%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소비자들이 자주 사는 채소, 과일, 생선 등의 물가인 신선식품지수는 AI 사태로 인한 계란값 상승 등의 영향이 일부 반영되면서 12.0% 급등했다.

품목별로 보면 무가 1년 전보다 150.0%, 당근이 112.2%, 배추가 91.9% 상승했다.

채소 가격 상승으로 김치 가격도 24.0% 올랐다.

지수 개편으로 새롭게 반영된 보험 서비스료는 올 초 실손 보험료 인상에 따라 23.7%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우영제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농축수산물이 상대적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이고 집세, 외식비가 꾸준히 오름세를 보였다"면서 "12월 물가 조사 시점은 계란값이 본격적으로 오르기 전이어서 다음 달에 계란값 급등세가 반영될 가능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Photo gallery두통 환자에게 해로운 3 가지 음식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