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9일 13시 17분 KST

부산 소녀상 철거 후폭풍으로 구청에 비난전화가 폭주했다

뉴스1

한일 위안부 합의 1주년인 28일 시민단체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하려던 소녀상을 부산 동구청이 행정대집행을 통해 강제로 철거·압수한 뒤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철거에 동원됐던 한 공무원은 "죄송하다"는 심정을 토로했고, 공무원노조는 "공무원을 일본의 앞잡이로 만들었다"며 누가 동원했는지 책임을 물었다.

동구청에는 소녀상 철거 이후인 28일 오후부터 29일까지 사실상 업무가 마비될 정도로 비난 전화가 폭주하고 있다.

소녀상 철거를 주도한 안전도시과를 비롯해 동구청장 비서실 등에 매시간 수십 통의 시민 전화가 이어져 직원들이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대부분 '소녀상 건립을 왜 허용하지 않느냐', '압수한 소녀상을 돌려줘라', '소녀상 철거를 주도한 공무원이 우리나라 공무원이 맞느냐'라는 등 동구청의 소녀상 철거 집행을 비난하는 내용이라고 구청 측은 전했다.

24

구청의 한 공무원은 "전화가 많이 걸려와서 사실상 정상 업무를 하기 힘든 상태"라고 말했다.

이 때문인지 담당 부서 과장과 계장 등 책임자들은 출근하자마자 자리를 비우거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소녀상 건립에 반대 입장을 밝혀온 박삼석 동구청장은 이날 서울에서 열리는 새누리당 전국위원회에 참석하려고 휴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다.

24

박 구청장의 전화는 내내 꺼져 있었다.

부구청장 등 주요 간부도 현장을 살펴본다며 자리를 비웠고 전화 연락이 아예 닿지 않았다.

구청 홈페이지 '구청에 바란다' 게시판에는 28일부터 이틀간 구청의 소녀상 철거를 비판하는 80여 건의 글이 올라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