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9일 12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29일 12시 31분 KST

서울 봉은사에서 31세 여성이 분신해 사망했다

Korea, Seoul, Bong-eum Buddist Temple
Jose Fuste Raga via Getty Images
Korea, Seoul, Bong-eum Buddist Temple

29일 오후 3시29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 봉은사 경내에서 30대 여성 1명이 스스로 몸에 불을 붙여 숨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김모(31·여)씨는 봉은사 경내 관음보살상 앞에서 몸에 인화성 액체를 뿌린 후 라이터로 불을 붙였고, 소방 당국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에 숨졌다.

경찰은 김씨가 미리 20ℓ 통에 인화성 액체를 준비해온 것으로 확인했다. 김씨는 자신의 핸드백과 지갑, 겉옷 등은 옆에 내려놓은 후 분신했다. 이로 인한 다른 인명과 재산 피해는 없었다.

김씨는 과거 과대망상 증세로 정신과 진료를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분신 이유는 아직 드러나지 않았다"면서 "유서 혹은 그에 가까운 기록이 있는지 소지품을 확인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방에 사는 유족과 연락이 닿아서 유족이 지방에서 서울로 올라오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