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8일 15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28일 15시 58분 KST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내놓은 '첫 공식 사과'는 이렇다

뉴스1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28일 전경련이 미르·K스포츠 재단 모금 주도 등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된 데 대해 처음으로 공식 사과했다.

허 회장은 이날 전경련의 600여개 회원사에 발송한 레터에서 "최근 전경련은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적 요구와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많은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렸다"며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허 회장은 이달 초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사과 발언을 한 적은 있으나 공식적으로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허 회장은 "전경련은 회원 여러분을 비롯한 국민들로부터 많은 비판의 목소리를 들었다"며 "앞으로 전경련은 빠른 시일 안에 회원과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여러가지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돌아오는 (2월) 정기총회까지 여러 개선방안 마련에 힘을 보태고 저는 회장직을 물러날 것이며 전경련을 이끌어주실 새로운 회장님을 모시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이승철 부회장도 허 회장과 정기총회에서 동반 사임할 계획이라고 이날 전경련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허 회장은 최근 전경련이 추진 중인 쇄신안과 관련, "회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해 전경련이 새롭게 태어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깊은 관심과 애정을 갖고 전경련이 변화하는 모습을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땅은 비온 뒤 더 단단해진다고 한다. 전경련도 기본과 정도를 되새기며 우리 국가경제와 기업에 활력을 주고 국민께 사랑받는 단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회원사들의 의견수렴 단계부터 저조한 참여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쇄신안을 반드시 내놓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최순실 게이트로 인해 대기업들이 잇따라 탈퇴를 선언하고 있고 후임 회장을 찾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어서 전경련은 사실상 와해 위기에 놓였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Photo gallery재판정에 선 최순실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