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8일 10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28일 11시 12분 KST

'구역질 나는 정부'라는 시인 고은의 일갈에 문재인이 사과했다

사과할 사람은 따로 있는데 문재인 전 대표가 시인 고은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지난 27일 고은 시인이 자신의 이름이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올라있다는 소식을 듣고 보인 첫 반응은 이랬다.

고은 : 아 그래요? 영광이네요. -SBS(12월 27일)

이어 "문재인 후보를 지지한 게 이유"라는 SBS의 질문에 고은은 "문재인 후보를 지지한 적 없다"며 "대선후보 따위나 지지하고, 반대하고 하는 그런 시인은 되기 싫어서 나는 그걸 안 한다"고 답했다.

farright japan

이어 고은은 "유신 때부터 반체제, 전두환 때도 늘 반대해 오니까 상시적으로 넣었나 보다"고 밝히고,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이 정부의 작태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구역질 나는 정부"

"천박한 야만"

farright japan

고은 선생이 자신을 지지했다는 오해를 받고 블랙리스트에 올랐다는 소식에 문재인 전 대표는 오늘(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를 남겼다.

"고은 선생님, 그리고 수많은 문화예술인들께 미안합니다. 가장 아름다운 복수는, 우리가 그들과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대한민국에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