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7일 09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27일 10시 06분 KST

동국제강 회장 아들은 술집에서 케이크값으로 30만 원을 요구하자 화가 났다

연합뉴스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의 장남이자 동국제강 이사인 장선익 씨가 술집에서 난동을 부려 경찰에 입건됐다.

머니투데이 12월27일 보도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동국제강 이사 장 씨는 26일 오후 8시45분 서울 용산구 한 술집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다 술에 취해 물컵을 집어던져 고급 양주 5병을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whisky

왜 장씨는 화가 난걸까. 장 씨의 생일 파티 도중 술집에 주문한 케이크 가격이 생각보다 비쌌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cake

부산일보 12월27일 보도에 따르면 동국제강 관계자는 "현장에서 장 이사의 생일파티가 열리고 있었고 케이크를 주문했더니 술집에서 케이크 값으로 30만 원을 달라고 요구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케이크 값으로 30만 원을 내라고 하면 어떤 사람이라도 화를 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라고 주장했다.

현재 장 씨는 아버지 장세주 회장이 해외원정 도박(2003년~2015년)과 수백억 대의 비자금 조성 혐의(208억원)로 감옥에 있는 관계로 경영권을 물려받고 있는 중이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3부(현용선 부장판사)는 2015년 11월19일 장 회장에 대해 징역 3년6월의 실형과 함께 벌금 1000만원, 5억1000만원의 추징금을 선고했다.

24

연합뉴스 2015년5월21일 보도에 따르면 장 회장은 2003년부터 최근까지 동국제강 자금 208억원을 횡령해 이 가운데 38억원을 라스베이거스 윈카지노 등에서 바카라 도박에 쓴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개인 자금을 포함해 81억원을 판돈으로 썼다.

이어 2심에서도 1심과 같은 형량이 선고됐다. 브릿지경제 5월18일 보도에 따르면 재판부는 "장 회장은 횡령 혐의로 집행유예를 받고도 다시 78억원을 횡령했으며, 이 중 일부는 동국제강 임직원을 동원해 조직적으로 미국에 보낸 뒤 라스베이거스 카지노 VIP 디파짓(보증금) 등으로 사용했다"고 밝혔다.

장선익 씨는 아버지 장세주 회장의 일이 터지자 지난해 일본 생활을 정리하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더벨 12월13일 보도에서 장 씨의 한국 컴백을 다음과 같이 전하고 있다.

airplane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에 대한 1심 공판이 진행 중이던 2015년 10월. 장 회장의 장남인 장선익 과장이 일본 생활을 정리하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구속 수감된 장 회장의 부재가 길어질 것으로 예상되던 시점. 업계에선 장 과장의 경영권 승계가 본격적으로 이뤄질 거라 내다봤다.

전망은 정확했다. 장 과장은 최근 단행된 임원 인사에서 이사로 파격 승진하며 경영 일선에 나서기 위한 준비를 시작했다. 공식 직함은 비전팀장. 2007년 입사 후 10년 동안 과장으로 지내며 실무 경험을 쌓은 그는 이제 비전팀 리더로서 그룹의 장기 경영전략 수립, 신규 먹거리 발굴 등을 책임져야 한다. (더벨, 12월13일)

장 씨가 한국으로 돌아온 지 불과 1년 2개월만의 일이다. 아버지가 구속 수감된 데 이어 아들마저 경찰에 불구속 입건돼 기업 이미지에도 악영향을 끼쳤다.

더 팩트에 따르면 1982년생인 장선익 이사는 연세대 경영학과와 일본 히토츠바시대학 경영학 석사를 마쳤다. 2007년 1월 동국제강 전략경영실에 입사했고, 이후 미국법인과 일본법인 등을 거쳐 지난해 법무팀, 올해 전략팀에서 업무 경력을 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