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6일 04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26일 04시 38분 KST

'10조 원 대 재산 의혹'에 대한 최순실의 입장

뉴스1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가 최근 제기된 '10조원대 재산 보유' 의혹을 전면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씨는 최근 일부 언론을 통해 제기된 의혹에 대해 "만약 그 정도의 재산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면 국가에 헌납하겠다"며 "원래 내 것이 아니니까 가질 게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신의 재산 규모와 형성 과정 등을 둘러싸고 불거지는 세간의 의혹이 사실과 다른 내용이라는 점을 강조하는 취지로 풀이된다.

그러나 특검팀이 최씨의 재산 추적을 위해 별도의 인력을 채용해 전담팀을 구성하는 등 숨겨진 재산 추적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수사 성과에 관심이 쏠린다.

재산 추적 경험이 많은 변호사 1명과 역외 탈세 조사에 밝은 국세청 간부 출신 1명을 특별수사관으로 채용해 국내외에 산재한 것으로 추정되는 최씨 재산 조성 경위와 정확한 규모 등을 파악하고 있다.

특검팀은 최씨의 부친인 최태민씨가 활동하던 시절부터 40여 년간의 재산 형성 과정을 전방위적으로 훑을 것으로 관측된다. 최씨 측과 박근혜 대통령 간 수상한 자금 거래가 있었는지 등도 수사 대상으로 거론된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최씨 일가의 전체적인 재산 규모를 비롯해 재산 형성 과정, 은닉 재산 유무 등이 드러날지 관심이다.

Photo gallery 크리스마스 이브, 촛불집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