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6일 04시 38분 KST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자로', "세월호 침몰 원인은 외부 충격" 잠수함 가능성 제기

‘네티즌 수사대’ 자로의 8시간 49분짜리 다큐멘터리 영상 ‘세월X’는 업로드가 늦어졌지만, ‘자로’를 인터뷰하고 자로의 영상을 먼저 입수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자로의 다큐멘터리를 바탕으로 세월호 침몰 원인에 대한 새로운 의혹을 제기했다.

25일 밤 방송한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종전 세월호 침몰 원인으로 발표 됐던, ‘컨테이너 과적’ ‘급격한 변침’ ‘복원력 상실’이 침몰의 원인이 될 수 없는 이유를 조목조목 설명하고, 결정적 이유가 자체 동력을 가진 외부 물체와의 충돌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주장은 자로가 수집한 자료를 근거로 했으며 이화여대 나노과학부 김관묵 교수의 인터뷰로 자로의 주장을 뒷받침했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단정적이지는 않았지만 ‘동력을 가진 외부 물체’가 잠수함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강하게 제시했다. 당초 군당국은 사고 해역의 수심이 얕아 잠수함이 다닐 수 없는 구역이라고 발표했으나 ‘네티즌 수사대 자로’의 주장에 의하면 주변 해역의 수심이 얕은 것은 맞지만 세월호 사고 장소는 수심이 50미터가 넘어 잠수함 운항이 충분한 조건이라고 밝혔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이 지점이 미군 잠수함이 자주 다니는 길목이라는 사실도 방송했다.

진도 VTS가 포착한 당시 상황의 레이더 기록에도 세월호 크기의 1/6이나 되는 괴물체가 충돌 상황에서 선명하게 드러난다. 정부는 당초 레이더에 잡힌 물체가 세월호에서 쏟아진 컨테이너라고 밝혔으나 자로는 “레이더에 잡힌 정도의 영상이 나오기 위해서는 세월호에 실린 컨테이너 보다 훨씬 큰 금속 물체라야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세월호와 충돌한 외부 물체가 잠수함일 수 있다는 증거는 보여주지 못했다. 다만 군이 갖고 있을 사고 당시의 영상을 반드시 공개해야 한다는 자로의 주장을 끝으로 방송을 마무리했다.

당초 25일 오후 4시 16분에 공개하기로 했던 자로의 ‘세월X’에 잠수함 충돌설을 뒷받침할 근거가 제시돼 있는 지는 아직 알 수 없다. 자로는 세월호 침몰 원인을 밝힐 ‘세월X(SEWOLX)’ 영상을 세월호 사고 날짜인 4시 16분에 공개하기로 했으나 8시간 49분짜리 영상이 너무 커 업로드에 시간이 걸리면서 예정 된 시간에 영상을 공개하지 못했다. 자로의 영상은 26일 오전까지 유튜브에 업로드 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