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6일 04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12월 26일 04시 31분 KST

특검 ‘문화계 블랙리스트' 주도 김기춘·조윤선 등 압수수색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6일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의혹을 받고 있는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체부 장관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the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는 김 전 실장 자택 뿐만 아니라 조윤선 문체부 장관, 전·현직 문화체육부관광부 관계자 등의 사무실과 주거지가 포함됐다. 또 특검팀은 세종시 문체부 청사와 문화체육관광부 서울 사무소 등에도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하드디스크와 관련 서류들을 확보하고 있다.

앞서 문화연대, 예술인소셜유니온, 서울연극협회, 한국독립영화협회 등 총 12개 문화예술 단체는 김 전 실장이 주도해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만들었다며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강요,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김기춘 전 실장과 함께 조 장관, 모철민 전 대통령 교육문화수석비서관 등 9명을 특검팀에 고발했다.

the

이들은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 비망록을 근거로 “김 전 실장은 2014년 10월2일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문화예술계의 좌파 각종 책동에 투쟁적으로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또 이듬해 1월2일 회의에서는 ‘영화계 좌파성향 인적 네트워크 파악이 필요하다’는 등 문화예술계 인사 정치성향을 파악해 활동에 압박을 가하기로 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