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4일 15시 40분 KST

크리스마스 이브에 열린 박 대통령 퇴진 촛불집회(화보)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 즉각 퇴진과 헌법재판소의 신속한 탄핵심판 인용, 한국사회 적폐 청산을 촉구하는 9차 주말 촛불집회가 성탄절 전야인 24일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이날 오후 5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끝까지 간다! 9차 범국민행동-박근혜 정권 즉각 퇴진·조기 탄핵·적폐 청산 행동의 날' 촛불집회를 시작했다.

이날 집회는 성탄 전야에 맞춰 공연 등을 중심으로 한 축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다. 사전 공연과 1시간가량의 짧은 본 행사 후 청와대와 헌재 방면으로 행진하고서 '하야 크리스마스'라는 제목으로 오후 9시까지 2차 행사를 이어간다.

마야, 이한철, 에브리싱글데이가 출연한 사전행사 '퇴진콘서트 물러나쇼'에 이어 현 시국을 영상화한 윤종신의 뮤직비디오 '그래도 크리스마스'가 본 행사의 문을 열었다. 노동계 등 각계 인사와 시민들의 시국발언도 이어졌다.

** 사진 슬라이드 이하 기사 계속됩니다.

Photo gallery 크리스마스 이브, 촛불집회 See Gallery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소속 이재화 변호사는 헌재를 향해 "탄핵심판이 오래 걸릴 이유가 없고, 재판 지연은 또 다른 부역"이라며 "촛불이 사그라지면 헌재는 언제든 엉뚱한 판결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법원 결정으로 이날도 신교동교차로, 우리은행 삼청동 영업점, 팔판동 126맨션, 삼청로 세움아트스페이스 앞, 안국역 '룩센트 인코포레이티드' 앞 등 청와대·국무총리공관·헌재 인근에서 오후 10시30분까지 행진이 허용된다.

퇴진행동은 오후 5시 기준으로 연인원(누적인원) 25만명이 참가했다고 추산했다. 경찰 추산 인원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행진 종료 후 열리는 '하야 크리스마스' 행사에는 서울재즈빅밴드, 연영석, 루이스초이 등이 출연해 시민들에게 캐럴을 들려준다. 시민들이 기존 캐럴 노랫말을 현 시국에 맞게 바꿔 부르는 시간도 있다.

집회에 앞서 서울 도심에서는 대학생과 청소년단체 등이 집회를 열어 박 대통령 퇴진을 요구했다. 청년 300여명이 산타클로스 복장을 하고 광화문 주변을 오가는 어린이들에게 선물을 나눠주는 행사도 열렸다.

보수단체도 적지 않은 인원을 끌어모아 맞불집회를 이어갔다.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 등 보수단체들은 이날 촛불집회에 앞서 오후 2시 청계광장에서 집회를 열어 박 대통령 탄핵이 무효이며, 이번 탄핵은 언론과 종북세력의 선동으로 벌어진 일이라고 주장했다.

주최 측은 청계광장 집회에 10만명이 참가했다고 추산했다. 경찰은 일시점 최다 운집인원을 6천명가량으로 본 것으로 알려졌다.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도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가 탄핵 무효 집회를 열고 있다. 청계광장 집회 참가자들도 이 집회에 합류했다. 주최 측은 대한문 앞에 160만명이 모였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