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12월 24일 09시 17분 KST

‘미우새' 김건모 DIY 소주 트리, 최고의 1분 ‘14.8%'

전국을 충격에 빠트린 김건모 DIY ‘소주 트리’가 ‘미운우리새끼’ 최고시청률 14.8%를 기록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는 평균13.0%(닐슨/수도권기준/이하동일), 최고 14.8%를 기록했다. 뿐 만 아니라 2049시청률(6.3%)도 ‘금요예능 1위’를 기록했다.

‘17주 연속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한, ‘미운우리새끼’ 이번 주 최고의 1분은 ‘김건모 소주 트리’가 차지했다.

김건모는 후배 김종민을 불러 그동안 정성스럽게 모아온 소주병을 씻고, 닦아, 한 땀 한 땀 철사로 묶어 트리를 만드는 장인정신을 발휘했다. 300병이나 되는 어마어마한 양에 김종민은 잠시도 쉬지 않고 엄살을 부리며, 괴로워했다. 생각보다 길어지는 작업 탓에 스튜디오에서 보고 있던 ‘건모사랑’ 토니안의 어머니도 “유리병이 위험하다. (건모가 고생하는 걸 보니) 짜증난다.”며 김건모를 걱정하기도 했다.

하지만 우려와는 달리 화려하고 그럴싸한 모습으로 완성된 트리가 등장하자 스튜디오에서는 탄성이 터졌다. 두 사람은 완성된 트리 앞에서 만족한 듯 눈을 뿌리고 춤을 췄다. 김건모의 어머니는 오랜만에 활짝 웃으며 “잘 만들었다. 그대로 보관을 잘 해놔야겠다.”며 웃었다.

이어 기분이 좋아진 김건모의 어머니는 서장훈이 “건모형의 창의력은 누구를 닮은 거냐?”라고 짓궂게 묻는 질문에도 “끈기는 나를 닮았지”라며 자랑스러워했다.